'전세계 韓 백신허브' 외교 나선 문재인 대통령

입력 2021-06-13 18:20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코로나19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1세션에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 영국 총리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코로나19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1세션에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 영국 총리실)

문재인 대통령이 '전세계 백신허브 구축'을 위해 백신 외교에 나섰다. G7 초청은 한국이 이들 국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주요국 반열에 올랐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11일(현지시간) 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을 찾은 문 대통령은 12일 오후(현지시간) EU 정상들을 만나 코로나19 대응 전략 등을 논의했다.

이번 회담은 2019년 12월 EU 정상인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우르즐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이 취임한 뒤 처음 이뤄진 대면 회담이다. 앞서 양측은 작년 6월 화상으로 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한국을 비롯한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은 G7 회원국은 아니지만 이번 정상회의에 초청됐다. 주요 20개국(G20)을 넘어 글로벌 리더인 G7 국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선진국 반열에 올랐다는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다.

청와대 측은 이번 회의 참석과 관련해 “G7 정상회의에 2년 연속 초대됐으며 특히 올해는 권역별 주도국 4개국만을 소수 초청했다”며 “G20은 선진국과 개도국의 경제중심 협의체임에 반해 G7은 선진국들 간의 협의체로 국제경제 및 정세, 글로벌 현안을 실질적으로 주도하는 회의에 책임있는 선도 선진국중 하나로 참여한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한국의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특히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개발에 대한 유럽의 선도적 능력과 한국의 우수한 생산 능력의 결합해 백신 생산 거점을 확대해야 한다"며 "한국은 글로벌 백신 허브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특히 백신의 공급 확대를 위해 한국이 보유한 대량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역량을 기반으로 백신 허브 역할 수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한·미 정상회담에서 생산 허브로서의 역할을 합의했지만, 미국 뿐만 아니라 여타 G7 국가들과도 백신 파트너십을 모색할 수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전 세계에서 한국을 예의주시 하고 있는 상황에서 다시 한 번 한국의 저력을 강조한 것이다.

개발도상국에 대한 백신 지원 계획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역을 넘어 접종 확대가 중요하다."며 "개발도상국에 원활하고 공평하게 백신을 공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코박스 AMC에 대해 한국은 올해 1억 달러를 공여한데 이어 내년에도 비슷한 규모의 현금이나 현물을 추가로 제공하며 기여할 계획을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와 만나서도 코로나19 백신의 안정적 생산 및 공급의 지속적 협력을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더 원활한 세계 백신 공급을 위해 한국의 생산 능력을 활용해달라"며 백신 생산 허브로서의 역할 재확인했다.

청와대는 “보건 등과 관련 국제적 대응에 있어 K방역 경험을 공유하고, 디지털 경쟁력을 기반으로 한 해결방안을 제시하고 바이오 역량을 통해 백신공급 확대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음을 강조해 미국으로 시작된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의 확대를 모색했다”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880,000
    • +2.55%
    • 이더리움
    • 3,678,000
    • +3.99%
    • 비트코인 캐시
    • 627,000
    • +0.64%
    • 리플
    • 1,157
    • +1.22%
    • 라이트코인
    • 184,800
    • +0.38%
    • 에이다
    • 2,772
    • -3.11%
    • 이오스
    • 4,800
    • -1.7%
    • 트론
    • 108.3
    • -2.17%
    • 스텔라루멘
    • 338.7
    • +0.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700
    • -0.18%
    • 체인링크
    • 30,650
    • +11.17%
    • 샌드박스
    • 818.6
    • -0.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