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등장에 잠룡들 '꿈틀'…유승민·원희룡 등 대권 행보 시작

입력 2021-06-13 14:10

원희룡 7월 책 출간·유승민 캠프 출범
하태경·김태호도 대선 출마 선언할 듯
당 외에선 윤석열·김동연 등이 움직여

▲원희룡 제주지사가 11일 오전 제주도민 백신 접종과 관련해 김부겸 국무총리와 면담을 하기 위해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11일 오전 제주도민 백신 접종과 관련해 김부겸 국무총리와 면담을 하기 위해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 대표 당선으로 당내 잠룡들이 대권 행보에 시동을 거는 모양새다. 다음 달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책 출간 후 대선 출마를 선언할 전망이고 유승민 전 의원은 초순에 대통령선거 캠프를 출범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하태경·김태호 의원이 출마 의사를 밝혔고, 당 밖에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이 움직임을 보이는 상황이다.

13일 이투데이 취재를 종합하면 야권의 주요 대권 주자로 분류되는 원 지사와 유 전 의원은 다음 달부터 본격적인 대권 행보를 이어갈 전망이다.

원 지사 측 관계자에 따르면 원 지사는 여러 전문가를 만나 이야기를 나눈 내용을 바탕으로 만든 책을 다음 달에 출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 지사는 현재 도지사 임무를 수행하는 만큼 대권 선언이 조심스러운 상황이지만, 책 출간 후에는 대권 도전을 선언하고 행보를 이어갈 가능성이 커 보인다.

유 전 의원도 다음 달부터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한다. 유 전 의원은 지난해 11월 '희망22' 사무실을 차린 후 현안에 대해 페이스북 메시지를 내며 의견을 밝혀왔다. 다음 달 초에는 대선 캠프를 출범하고 비전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유 전 의원은 대권 주자로서 이 대표와 관계에서 불거질 수 있는 오해를 피하고자 연락도 끊은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유 전 의원이 이 대표에게) 개인적으로 연락도 안 하실 거라고 한다"며 "모임도 나오지 말라고 하신다"고 설명했다.

그 외에도 하태경 의원이 대권 도전을 고민 중인 상황이다. 하 의원은 국민의힘 당 대표 예비 경선 때부터 '국민 100% 투표'를 주장하는 등 대권 행보를 암시하는 듯한 메시지를 내기도 했다. 이에 야권의 한 관계자는 "(하 의원이) 당 대표에 출마하지 않았기에 나중에 대통령 선거 출마를 노리고 한 말 아니냐"고 분석했다.

김태호 의원도 대권 도전을 시사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19일 경남 합천 해인사 봉축 법요식에 참석한 후 뉴시스와 인터뷰에서 "당 대표 선거가 끝나면 (대권 도전의) 윤곽을 밝힐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열린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열린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 외에선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윤 전 총장이 본격적인 활동을 이어가는 모양새다. 윤 전 총장은 최근 동아일보 출신의 이상록 전 국민권익위원회 홍보담당관을 대변인,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을 공보 담당자로 내정했다. 9일에는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을 찾아 검찰총장 사퇴 후 공식 석상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언급하며 야권 주자로 급부상한 김 전 부총리도 대권 도전을 시사할지 주목된다. 김 전 부총리는 23일을 전후에 책 출간을 앞둔 상황이다. 이후 대권 도전을 선언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이어갈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그 외에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이 대권 도전을 준비 중인 상황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529,000
    • -2.79%
    • 이더리움
    • 3,950,000
    • -4.8%
    • 비트코인 캐시
    • 722,500
    • -6.23%
    • 리플
    • 1,222
    • -6.22%
    • 라이트코인
    • 206,800
    • -5.31%
    • 에이다
    • 2,693
    • -6.13%
    • 이오스
    • 5,740
    • -9.75%
    • 트론
    • 119.3
    • -6.58%
    • 스텔라루멘
    • 366.6
    • -6.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300
    • -2.65%
    • 체인링크
    • 32,080
    • -6.03%
    • 샌드박스
    • 869
    • -6.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