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ㆍ벤츠코리아, 스타트업 발굴ㆍ신사업 확대 협력

입력 2021-06-13 09:18

ICT 분야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 및 사업 시너지 기대

▲SK텔레콤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하형일 SKT 코퍼레이트2 센터장(오른쪽)과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하형일 SKT 코퍼레이트2 센터장(오른쪽)과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SKT)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협력해 스타트업 발굴 및 신사업 영토를 확대한다.

SK텔레콤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11일 서울시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하형일 SKT 코퍼레이트2 센터장,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다.

SKT는 이번 협약을 통해 스타트업 협력 플랫폼인 ‘스타트업 아우토반’의 핵심 파트너사로 참여하고, 5G, AI, 메타버스 등 New ICT 분야 스타트업의 도전과 성장을 적극 지원하는 등 신규 사업 공동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메르세데스-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 그룹이 2016년 설립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이다. 세계 각지에서 5000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발굴해 AI,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파일럿 프로젝트를 공동 진행하는 등의 성과를 창출했다. 스타트업 기업에 전문가 멘토링 및 네트워킹 기회, 벤처 캐피탈(VC)을 통한 투자 유치 등을 지원한다. 독일에서 처음 시작된 이래 미국, 중국, 인도 등에 이어 지난해 전 세계 7번째 국가로 국내에서 개최됐다.

SKT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통해 오는 9월까지 최종 참여 스타트업을 선정하고 이후 약 100일간 기술ㆍ서비스 및 사업화 검증 프로그램을 운영, 12월에는 가시적인 결과를 발표하는 등 단계별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SKT는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이 자사의 5G, AI, MEC, 메타버스 등 핵심 인프라를 활용해 기술 및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실제 사업화를 위한 검증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스타트업과 개발한 시범 서비스를 협력 관계가 있는 글로벌 통신사에 공유하고 이를 통해 글로벌 사업 개발 기회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SKT는 자사의 New ICT 경쟁력과 메르세데스-벤츠의 모빌리티 기술력을 바탕으로 유망 스타트업의 아이디어가 결합하면 다양한 신규 사업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형일 SKT 코퍼레이트2센터장은 “SKT는 글로벌 유망 스타트업과 지속 협력할 계획”이라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강소 혁신 기업들과 신사업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419,000
    • +1.35%
    • 이더리움
    • 4,147,000
    • +0.12%
    • 비트코인 캐시
    • 761,500
    • +0.46%
    • 리플
    • 1,304
    • +0.15%
    • 라이트코인
    • 219,900
    • +0.05%
    • 에이다
    • 2,870
    • +0.14%
    • 이오스
    • 6,580
    • +3.3%
    • 트론
    • 128.1
    • +0%
    • 스텔라루멘
    • 389.6
    • +0.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500
    • -0.42%
    • 체인링크
    • 34,270
    • +0.59%
    • 샌드박스
    • 937.8
    • +0.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