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한인 최초 '유흥식' 주교 임명

입력 2021-06-11 19:40 수정 2021-06-12 06:13

한국인 최초 '차관보' 이상 고위직, 교황청의 주교 지원 역할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한국인 유흥식<사진> 주교가 처음으로 임명됐다.

11일(현지시간) 교황청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직자성 장관에 한국 천주교 대전교구 교구장인 유흥식 라자로 주교(70)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성직자성은 교구 사제와 부제들의 사목 활동을 심의하고 이를 위해 주교들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는 부처다.

충남 논산 출생인 유 주교는 1979년 이탈리아 로마 라테라노대 교의신학과를 졸업한 뒤 현지에서 사제 서품을 받았으며 대전가톨릭대 교수·총장을 거쳐 2003년 주교품을 받았다.

교황청 역사상 한국인 성직자가 차관보 이상 고위직에 임명된 것은 처음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691,000
    • -1.02%
    • 이더리움
    • 2,845,000
    • -2.07%
    • 비트코인 캐시
    • 720,000
    • +0.63%
    • 리플
    • 997
    • -0.07%
    • 라이트코인
    • 200,500
    • +0.05%
    • 에이다
    • 1,785
    • -0.67%
    • 이오스
    • 5,880
    • -1.51%
    • 트론
    • 83.11
    • +0.08%
    • 스텔라루멘
    • 381.8
    • -1.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200
    • +0.36%
    • 체인링크
    • 28,060
    • -0.21%
    • 샌드박스
    • 326.5
    • -3.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