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셀트리온그룹 명예회장, 한국인 최초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 수상

입력 2021-06-11 10:24

서정진 “미래 세대 위한 세상을 만드는 도전, 멈추지 않겠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명예회장이 ‘2021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EY한영)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명예회장이 ‘2021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EY한영)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명예회장이 ‘2021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을 수상했다. 21년 시상식 역사상 첫 한국인 수상자다.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은 글로벌 4대 회계·컨설팅 법인인 EY가 매년 시상하는 상으로, ‘비즈니스 분야의 오스카상’으로 평가받는다.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는 11일 새벽(한국시간) 2021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 시상식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올해는 38개국의 기업가 45명이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을 놓고 경쟁을 벌였다. 이 가운데 서 명예회장이 최종 수상자로 선정됐다.

서 명예회장은 2003년 5000만 원의 종잣돈으로 동료 5명과 함께 바이오 업체 셀트리온그룹을 창업했다. 셀트리온그룹은 암과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생산은 물론, 최근에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이 과정에서 셀트리온그룹은 90여 개국에 판매허가를 보유한 직원 2100여 명의 회사로 성장했다. 연 매출은 2조 원에 육박한다.

카마인 디 시비오(Carmine Di Sibio) EY 글로벌 회장 겸 CEO는 “서 명예회장은 도전을 멈추지 않는 기업인이 보여줘야 할 모든 것을 지난 수십 년 간 실천해 왔다”며 “헬스케어 분야에서 가장 어려운 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았고, 셀트리온그룹과 우리 사회의 장기적 가치 창출에 기여해 왔다”고 말했다.

로살린 블레어(Rosaleen Blair) EY 세계 최우수 기업가상 심사위원장은 “서 명예회장에게 이 상을 수여할 수 있어 영광이다”며 “그의 여정과 리더십, 혁신, 기업가 정신에 심사위원단은 큰 영감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서 명예회장은 수상 소감을 통해 “이런 명예로운 상을 받아 영광이다. 이 순간이 대한민국의 많은 기업과 청년층에 희망과 응원의 힘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기업가 정신은 공동의 목표와 사회적 이익을 위해 동료와 함께 새로운 기회에 도전하는 것”이라며 “셀트리온그룹을 처음 창업했을 때 제 목표는 환자들이 안전하고 효과적이지만 저렴한 약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해 그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도 미래 세대를 위해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신설된 ‘EY 사회적 기업인 상(EY Social Entrepreneurship Award)’은 지속가능성과 환경보호 분야에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찰스 영국 왕세자에게 돌아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507,000
    • -0.03%
    • 이더리움
    • 5,028,000
    • +2.4%
    • 비트코인 캐시
    • 766,000
    • -1.29%
    • 리플
    • 1,331
    • -0.08%
    • 라이트코인
    • 240,400
    • +1.78%
    • 에이다
    • 2,629
    • -0.19%
    • 이오스
    • 5,975
    • +4.92%
    • 트론
    • 122.7
    • +0.57%
    • 스텔라루멘
    • 467
    • +2.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700
    • +0.19%
    • 체인링크
    • 37,120
    • +4.68%
    • 샌드박스
    • 944.5
    • +2.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