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24시] 조카 물고문 살인 부부, 개똥까지 먹여· 실종 노인 2명, 산속서 구조

입력 2021-06-09 11:00

조카 물고문 살인 이모부부, 개 대변 먹게 한 동영상 공개

10살짜리 조카에게 귀신이 들렸다며 마구 폭행하고 강제로 욕조 물에 집어넣는 '물고문'을 해 숨지게 한 이모 부부가 피해자에게 개의 대변을 먹게 하는 등 학대를 한 동영상이 8일 공개됐습니다.

수원지법 형사15부(조휴옥 부장판사) 심리로 이날 열린 이 사건 3차 공판에서 수사검사인 박상용(사법연수원 38기) 검사는 이모 A(34·무속인) 씨와 이모부 B(33·국악인)씨가 조카 C(10) 양을 학대하면서 직접 찍은 동영상 13건을 공개했습니다. 동영상에는 1월 16일부터 C 양 사망 당일인 2월 8일까지의 학대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지난 1월 16일 오후 4시께 촬영된 영상에는 어깨와 허벅지 부분에 새파랗게 멍이 든 C 양이 알몸상태로 욕실 바닥에서 빨래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특히 1월 20일 오후 1시 26분께 촬영한 동영상을 보면, A 씨가 C 양을 대형 비닐봉지 안에 들어가게 한 뒤 그 안에 있던 개의 대변을 먹도록 강요합니다.

사망 직전인 2월 7일 오전 6시 10분께 C 양은 무릎을 꿇고 양손을 드는 벌을 받던 중 왼팔을 들지 못했습니다. 검찰은 늑골이 부러진 C 양이 팔을 제대로 들지 못해 오른손으로 왼손을 잡아 드는 식으로 버텨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 씨 부부는 C 양에게 "팔 똑바로 들어"라고 소리치고, 이후에는 국민체조를 시키기도 했습니다.

사망 당일 촬영한 동영상을 보면, C 양은 2월 8일 오전 9시 30분 양손을 드는 벌을 서는 과정에서 왼팔을 아예 들지 못했습니다. 이어 오전 11시에는 A 씨가 "이모부 쪽으로 와 봐"라고 말하자 C 양이 힘겹게 방향을 트는 장면이 나왔습니다. 2분 뒤에는 C양이 거실에서 몇 걸음을 떼지 못하고 반려견 집 울타리 쪽으로 넘어지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A 씨 부부는 C 양이 숨지기 전 화장실에서 아이의 손발을 끈으로 묶은 뒤, 물을 채운 욕조에 머리를 집어넣는 ‘물고문’을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결국, C 양은 다발성 피하출혈에 의한 속발성 쇼크 및 익사로 사망했습니다.

A 씨 부부는 C 양을 학대하는 장면을 여러 차례에 걸쳐 동영상과 사진으로 촬영했으며, 검찰과 경찰은 이를 확실한 증거로 삼아 이들을 수사했습니다. A 씨는 촬영 이유에 대해 "친모에게 보여주려고 했다"고 진술했으나, 실제로 친모에게 전달한 동영상은 거의 없고, 사진만 일부 전송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약초 캐다 실종된 노인 2명, 산속서 탈진 상태로 구조돼

약초를 캐러 산에 올랐다가 길을 잃은 노인 2명이 산속에서 탈진한 상태로 하루 만에 구조됐습니다.

9일 울산경찰청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52분께 A(78) 씨 딸이 "아침 6시에 산에 간 어머니가 귀가하지 않았다"고 112상황실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A 씨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하는 동시에 소방본부에 공동 대응을 요청했습니다.

경찰 기동대 1개 소대와 119구조대 등 약 70명이 수색에 투입됐지만, A 씨 휴대전화 신호가 잡히는 기지국 위치가 비정상적으로 변동하는 등 문제로 수색 대상지를 좁히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9일 오전 1시께 북구 동대산 정상 부근에서 GPS 위칫값이 추가로 확인되자 경찰과 소방 인력은 즉시 일대에서 수색을 벌였고, 오전 3시 8분께 8부 능선에 있는 좁은 산길 주변에서 누워 있던 A 씨를 발견했습니다. A 씨 옆에는 산행에 동행한 B(82) 씨도 함께 있었습니다.

두 사람은 탈진한 상태로 경미한 타박상을 입었지만, 다른 부상은 없었습니다. 소방구조대는 들것을 이용해 약 2시간 만인 오전 5시 5분께 A 씨와 B 씨를 산 아래로 옮겼습니다. 두 사람은 가족의 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할머니 두 분이 천마와 죽순 등을 채취하려고 과거 자주 다녔던 산을 올랐는데, 오랜만에 산행에 나선 탓에 길을 잃은 데다 휴대전화 신호까지 잡히지 않아 조난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555,000
    • -3.22%
    • 이더리움
    • 2,659,000
    • -1.01%
    • 비트코인 캐시
    • 679,500
    • -0.88%
    • 리플
    • 938.7
    • -3.53%
    • 라이트코인
    • 188,200
    • -1.62%
    • 에이다
    • 1,684
    • -1.35%
    • 이오스
    • 5,495
    • -2.05%
    • 트론
    • 82.01
    • -4.16%
    • 스텔라루멘
    • 358.5
    • -1.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100
    • -1.12%
    • 체인링크
    • 25,610
    • -1.88%
    • 샌드박스
    • 299.3
    • -1.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