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범죄 온상된 가상화폐...미 FBI, 해커가 뜯어간 비트코인 찾아와

입력 2021-06-08 14:31

작년 4분기~올해 1분기 사기 피해액 900억 원 이상
1년 전보다 10배↑
FBI, 송유관 회사 몸값 절반 이상 회수

▲리사 모나코 미국 법무부 부장관이 7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있는 법무부 청사에서 연방수사국(FBI)이 주도해 지난달 미국 송유관 업체 콜로니얼파이프라인이 해킹 집단에 뜯긴 몸값 중 절반 이상을 회수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리사 모나코 미국 법무부 부장관이 7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있는 법무부 청사에서 연방수사국(FBI)이 주도해 지난달 미국 송유관 업체 콜로니얼파이프라인이 해킹 집단에 뜯긴 몸값 중 절반 이상을 회수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가상화폐 시장이 급부상하면서 이와 관련된 범죄도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와중에 미국 당국은 사이버 공격을 당한 송유관 회사가 해커 집단에게 뜯긴 거액의 비트코인 가운데 상당 부분을 회수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7일(현지시간)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 자료를 인용, 작년 4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가상화폐 사기로 인한 소비자 피해 금액이 약 8200만 달러(약 912억 원) 가까이에 달했다고 전했다. 이는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피해 금액이 10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여기에 당국에 신고되지 않은 금액까지 합산하면 실제 피해 규모는 훨씬 더 크게 불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러한 가상화폐 사기 범죄에는 일반 개미 투자자들뿐만 아니라 월가의 베테랑 투자자들도 속수무책으로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초 뉴욕 연방법원에서 유죄를 인정한 호주 출신의 한 사기꾼은 9000만 달러 규모의 가상화폐 펀드를 운용하면서 거래소 간의 시세 차익을 이용한 차익거래로 월 20% 이상의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투자자들을 꼬드겼다. 그는 수익률과 관련해 거짓말을 한 혐의로 최대 징역 20년형에 처할 위기에 직면했는데, 이 사건의 피해자 가운데 뉴욕에 있는 다국적 은행에서 근무하는 금융 전문가 2명이 포함됐던 것이다.

미국 법무부는 이날 자국 최대 송유관 회사가 해커에게 비트코인 형태로 뜯긴 거액의 몸값을 절반 이상 되찾아왔다고 밝혔다. 지난달 초 랜섬웨어 공격을 받은 미국 콜로니얼파이프라인(이하 콜로니얼)은 시스템 복구를 위해 해킹 세력에게 약 440만 달러의 비트코인을 내줬는데, 미국 당국은 이 중에서 230만 달러에 해당하는 63.7비트코인을 회수했다.

이번 회수 작전은 콜로니얼 측의 협조를 받아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주도했다. 회사 측은 해킹 세력의 몸값 지불 요구에 응하면서도 FBI와 긴밀히 협력, 지급한 금액의 추적을 지원하기 위한 지침을 받아 이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폴 아베이트 FBI 부국장은 “당국이 몸값 지불에 사용된 가상지갑을 파악해 자금을 회수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콜로니얼은 지난달 7일 범죄집단의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6일 동안 모든 시스템 운영을 중단했다. 동사는 미국 동해안 연료 수요량의 약 45% 수송을 담당하고 있으며, 해당 송유관에 의존하는 소비자만 5000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유관 가동 중단은 미국 내 심각한 휘발유 부족 등 큰 혼란을 불러일으켰다. 남동부 등 일부 지역에서 휘발유 ‘패닉 바잉’이 발생해 재고가 소진된 주유소가 속출했으며, 휘발유 가격이 6년 반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미국 당국은 해당 해킹 사건을 러시아에 기반을 둔 범죄집단 다크사이드의 소행으로 추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500,000
    • +0.79%
    • 이더리움
    • 5,676,000
    • +0.87%
    • 비트코인 캐시
    • 695,000
    • -0.86%
    • 리플
    • 1,211
    • +0.75%
    • 라이트코인
    • 254,500
    • +0.79%
    • 에이다
    • 2,062
    • +5.42%
    • 이오스
    • 5,070
    • +3.6%
    • 트론
    • 124.8
    • +3.91%
    • 스텔라루멘
    • 443.7
    • +9.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500
    • -1.78%
    • 체인링크
    • 31,480
    • +2.81%
    • 샌드박스
    • 8,015
    • +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