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년…'석유화학ㆍ가전' 저물고 '이차전지ㆍ자동차' 뜬다

입력 2021-06-08 06:00

전경련, 15대 수출 품목 전망 조사 결과 공개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이차전지ㆍ자동차ㆍ반도체ㆍ선박' 수출이 호조세를 이어가고 '컴퓨터ㆍ석유화학ㆍ디스플레이' 수출이 위축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8일 12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들을 대상으로 15대 품목 수출 전망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는 지난달 20일부터 27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수출 호조세가 유지될 것으로 보이는 품목은 △이차전지(22.0%) △자동차(13.6%) △반도체(12.0%) △선박(10.5%) △자동차부품(9.4%) 순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호조세가 가장 오래 이어질 품목으로는 이차전지가 꼽혔다. 40.0%는 2024년 이후, 30.0%는 2023년 하반기에 걸쳐 수출 호조가 예상됐다. 전기차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주요 기업들이 이미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어서다.

자동차와 자동차부품 수출 호조는 '내년 하반기'까지라는 의견이 각각 62.5%, 57.1%로 조사됐다. 기저효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수요 회복, 전기차 시장 확대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수출 비중이 가장 큰 반도체는 DRAM 중심 수요 강세로 공급 상황이 빠듯해 내년 상반기까지 수출 증가세가 이어질 전망이라는 의견이 63.6%였다. 다만 단가 하락이 우려되고 내년 상반기 이후에는 증가세가 꺾일 수 있다는 관측이다.

선박 수출 호조는 '내년 상반기'가 33.3%, '2023년' 33.3%, '2024년'이 16.7%로 나타났다. 경기 회복 기대감과 친환경 선박 수요 증가로 2022년 상반기까지 수주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수출 호조세가 가장 먼저 꺾일 상위 다섯 개 품목으로는 △컴퓨터(16.7%) △석유화학(15.4%) △디스플레이(12.3%) △바이오ㆍ헬스(11.1%) △가전(8.6%)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하반기부터 가장 빠르게 하락이 예상되는 품목은 바이오ㆍ헬스(60.0%), 가전(57.1%), 컴퓨터(50.0%), 석유화학(40.0%) 등이 꼽혔다.

바이오ㆍ헬스는 진단키트 특수를 누렸지만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늘면서 수출이 위축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디스플레이 수출 내림세가 시작될 시점으로는 내년 상반기, 하반기를 예상하는 의견이 각각 40.0%로 같았다.

컴퓨터, 가전 등 코로나19 영향으로 호조세를 이어오던 품목도 수요가 둔화할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응답자 중 36.0%는 국내 수출 산업에 가장 큰 위협 요인으로 글로벌 수요 감소를 꼽았다. 이어 미ㆍ중 패권갈등 27.7%, 보호무역주의 확산 13.9% 순이었다.

수출 경쟁력 유지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38.9%가 '주요 수출국에 대한 정부의 통상 여건 개선 노력'을 주문했다. '규제개선 및 세제 감면 등 기업환경 개선'은 33.3%,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구ㆍ개발(R&D) 투자 지원 확대' 27.8%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현재 우리나라 수출 주력 품목과 신성장 품목 등이 대부분 호조세를 보이고 있지만 이는 기저효과에 기인한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들은 글로벌 수요가 감소하더라도 수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대외적으로 수출국 통상 여건 개선을, 대내적으로 규제 개선과 각종 지원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코로나 팬데믹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에도 수출 실적이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지만 언제 또다시 위기가 올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정부가 미ㆍ중 패권갈등과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수출로 먹고사는 우리 기업들이 더 활발하게 경영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398,000
    • -3.46%
    • 이더리움
    • 2,648,000
    • -1.41%
    • 비트코인 캐시
    • 677,500
    • -1.02%
    • 리플
    • 936.3
    • -3.7%
    • 라이트코인
    • 187,500
    • -1.78%
    • 에이다
    • 1,679
    • -1.81%
    • 이오스
    • 5,475
    • -2.5%
    • 트론
    • 81.79
    • -4.07%
    • 스텔라루멘
    • 356.7
    • -1.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800
    • -1.64%
    • 체인링크
    • 25,430
    • -2.04%
    • 샌드박스
    • 297.9
    • -2.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