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24시] 원룸에서 20대 남친 살해한 30대 여성·심야 골목길서 여성 끌고 가려던 30대 영장 기각 外

입력 2021-06-07 11:00

원룸서 연인 흉기로 살해한 30대 여성 현행범 체포

원룸에서 연인을 흉기로 살해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38·여)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7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전날 낮 12시 16분께 전주시 덕진구 우아동 한 원룸에서 B(22·남)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주변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B 씨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신체 여러 곳에 상처를 입고 결국 숨을 거뒀습니다. A 씨는 B 씨 휴대전화에 자신의 연락처가 삭제된 사실을 알고 격분해 범행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A 씨와 유족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심야 골목길서 여성 끌고 가려던 30대 거한 영장 기각

심야 시간대 외진 골목길에서 길 가는 여성을 강제로 끌고 가려다 다치게 한 거구의 30대 남성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길 가는 여성의 입을 틀어막고 끌어당겨 다치게 한 혐의(강제추행치상)로 A(37)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됐다고 6일 밝혔습니다. 광주지법은 '강제추행 혐의 적용에 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 피의자 도주 우려 없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 씨는 지난달 26일 오전 1시께 광주 서구 한 골목길에서 지나가는 여성 B 씨의 입을 틀어막고 으슥한 곳으로 끌고 가려다 다치게 한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앞서 걷던 여성을 발견한 뒤 순간 충동을 참지 못해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 씨는 키 190㎝ 이상, 100㎏대의 건장한 체형이며, 과거에도 비슷한 수법으로 범행해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범행 당시 여성 B 씨가 격렬히 저항하다 함께 넘어졌고, 소리를 지르자 A 씨는 곧바로 달아났습니다.

놀란 마음에 B 씨는 황급히 귀가했으며, 1시간 30분이 지난 뒤 경찰에 신고했다. 곧바로 경찰이 강력 1개 팀을 현장에 보냈으나 A 씨를 붙잡지 못했습니다.

추적에 나선 경찰은 범행 장소 주변 CCTV 영상을 분석했습니다. 그러나 A 씨가 외투를 벗었다가 입길 반복하고, 도주 예상 경로가 복수여서 행적을 좇는 데 난항을 겪었습니다. 이후 A 씨가 택시를 탄 정황을 확인한 경찰은 탐문 수사 등을 통해 범행 열흘여만인 지난 4일 오후 지역 한 원룸에서 A 씨를 검거했습니다.

A 씨는 이날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여죄 수사도 벌일 방침입니다.

화순 장애인시설서 10대 지적장애인 숨져… 수상한 멍 자국 발견

전남 화순군 한 장애인 복지 시설에 입소했던 10대 장애인이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6일 전남 화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20분께 전남 화순군 동면 소재 한 장애인 복지 시설에서 1급 지적장애인 A(18) 군이 쓰러진 채 일어나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시설 관계자는 잠을 자고 있던 A 군을 깨우려다 의식과 호흡이 약해져 있는 것을 보고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군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경찰은 숨진 A 군 몸 곳곳에서 의문스러운 멍 자국을 발견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A 군이 외부와 단절된 장애인 시설에서 생활하면서 학대를 당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620,000
    • -3%
    • 이더리움
    • 2,664,000
    • -0.75%
    • 비트코인 캐시
    • 680,500
    • -0.73%
    • 리플
    • 940
    • -3.36%
    • 라이트코인
    • 188,000
    • -1.62%
    • 에이다
    • 1,684
    • -1.35%
    • 이오스
    • 5,510
    • -1.69%
    • 트론
    • 82.11
    • -3.78%
    • 스텔라루멘
    • 357.8
    • -1.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400
    • -1.11%
    • 체인링크
    • 25,620
    • -1.65%
    • 샌드박스
    • 298.7
    • -2.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