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공연 티켓팅 서비스에도 ‘양자보안’ 적용

입력 2021-06-06 09:00

‘2021년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ㆍ운영’ 사업 참여

▲양자암호통신 개념도. (사진제공=LG유플러스)
▲양자암호통신 개념도.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양자보안체계를 업그레이드해 공연ㆍ엔터테인먼트 분야 응용서비스에 양자보안을 확대 적용한다고 6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주관하는 ‘2021년 양자암호통신 시범인프라 구축ㆍ운영’ 사업에 △코위버(10G급 전송장비) △서울대학교 크립토랩(PQC 알고리즘) △ICTK(PUF) △드림시큐리티(인증ㆍ암호화 모듈) 등 파트너들과 함께 참여한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산업ㆍ의료분야 전용회선에서 검증한 양자내성암호를 공연ㆍ엔터 분야 응용서비스에도 확대 적용한다. 양자내성암호를 활용한 앤드 투 앤드 암호키교환 방식은 전송 거리에 제약이 없고, 향후 해저케이블 구간에도 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양자키교환(QKD)과는 달리 이미 구축한 전송망에 선로를 추가로 구성하거나 중계 노드를 만들 필요 없이 양단(兩端) 구성만으로 보안을 구성할 수 있다.

여기에 더해 지난해 USB에 넣었던 양자난수기반 물리복제방지칩(PUF)을 유심(USIM)과 IC 카드에 탑재해 △개인정보 데이터베이스 관리 △공연티켓 예매ㆍ구매자 인증 강화 △안면인식 활용 산업체 출입 보안 등 응용서비스에 활용한다는 복안이다.

PUF-USIM은 복제할 수 없는 물리적 고유키를 이용해 인증서를 내장하는 PUF 칩이 USIM 안에 들어간 보안이 강화된 유심이다. 소형 디바이스, IoT 기기 등에도 적용할 수 있다.

티켓예매 서비스를 예로 들면, 스마트폰으로 고객이 공연 티켓을 예매하면 예매정보가 양자내성암호가 적용된 전용회선을 거쳐 LG유플러스의 인터넷데이터센터(IDC)를 통해 구매정보 서버로 전달된다. 공연 전 고객이 티켓을 발권할 때는 양자보안이 적용된 PUF-USIM 인증기술로 티켓 구매자임을 인증하게 된다. 암표 거래 방지에도 활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강화된 양자보안기술을 공공ㆍ민간분야 디지털뉴딜사업에 적용해 LG유플러스가 축적해온 기술력을 검증하고, 엔터테인먼트 등 국내 다양한 산업군에서 ‘양자보안’ 체계를 빨리 갖출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9 10:2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950,000
    • -1.13%
    • 이더리움
    • 4,659,000
    • -2.57%
    • 비트코인 캐시
    • 752,500
    • -1.12%
    • 리플
    • 1,332
    • -1.91%
    • 라이트코인
    • 230,500
    • +0.66%
    • 에이다
    • 2,615
    • -1.62%
    • 이오스
    • 5,460
    • -0.55%
    • 트론
    • 120.8
    • -1.15%
    • 스텔라루멘
    • 464
    • -3.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700
    • -2.5%
    • 체인링크
    • 31,850
    • -3.07%
    • 샌드박스
    • 899
    • +0.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