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 3기 신도시 첫 지구계획 확정… 7월 1050가구 사전청약

입력 2021-06-03 05:00

업무지구, 판교의 1.7배 규모
철도 연계 S-BRT 정거장 5개
1만7000가구 중 6066가구 공공임대

인천 계양지구가 3기 신도시 중 처음으로 지구계획이 확정됐다. 신도시의 구체적인 도시 조성 배치도가 완성된 셈이다.

국토교통부는 3기 신도시 최초로 인천 계양신도시(333만㎡)의 지구계획을 승인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인천 계양신도시의 녹지와 주택 비율, 자족용지의 위치, 교통대책 등 전반적인 신도시 배치 계획이 확정된 것이다.

1만7000가구 주택 공급…7월 사전청약 1050가구 공급

지구계획에 따르면 인천 계양신도시에는 1만7000가구(인구 약 3만9000명)의 주택이 들어선다. 여의도공원 4배 규모의 공원·녹지, 판교 테크노밸리의 1.7배 규모의 일자리 공간 등도 조성된다. 서울에 집중된 일자리 기능을 분산·수용하겠다는 계획이다.

계양신도시에는 27개 공동주택단지 블럭이 조성되는 가운데 주택의 51.4%는 공공주택, 47.7%는 민간아파트, 0.9%는 단독주택으로 구성된다.

전체 주택 중 6066가구는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으로, 2815가구는 공공분양주택으로 공급된다. 공공분양주택 중 1050가구는 7월 사전청약을 통해 조기 공급될 예정이다. 사전청약 물량은 일반 공공분양은 709가구, 신혼희망타운은 341가구다. 사전청약 대상 주택은 인천지하철 1호선 박촌역 인근에 배치된다. 2023년 본청약을 거쳐 2025년 입주가 가능할 전망이다.

전체 면적의 22% 자족 공간으로 조성…제2의 판교 만든다

계양신도시 내에서 전략적 개발이 필요한 지역은 창의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하도록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해 조성한다.

S-BRT(간선급행버스) 등 교통이 연결되는 지점에 있는 중심거점지역은 주거·상업·자족 시설과 녹지가 어우러진 복합단지로 조성돼 신도시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한다.

신도시 전체 면적의 22%((71만8000㎡)는 자족 공간으로 조성해 서울에 집중된 일자리 기능을 분산·수용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이 공간에는 정보통신기술(ICT)·디지털 콘텐츠 등 첨단산업을 유치하고 인천 DNA 혁신밸리와 상암 DMC, 마곡지구와의 연계를 높일 예정이다.

▲인천 계양 광역교통개선대책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인천 계양 광역교통개선대책 (자료제공=국토교통부)

S-BRT 도입 등 교통대책 마련

인천 계양신도시는 이미 지난해 광역교통개선대책을 확정했다. 신도시에는 김포공항역~계양지구~대장지구~부천종합운동장을 잇는 S-BRT가 들어선다. S-BRT를 이용하면 주변 철도 노선(5·7·9호선, 공항철도, GTX-B 등)으로 원활한 연결될 것으로 보인다. 신도시 내에 S-BRT 정거장은 5개가 설치되고, 정거장을 중심으로 자전거 도로 등이 연결된다.

국도39호선(벌말로)과 경명대로 확장을 위한 설계도 진행 중이다. 신도시에서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으로 연결하는 접속도로와 나들목 등을 신설해 서울 방향 교통 여건도 개선할 예정이다.

남양주 왕숙·고양 창릉 등 3기 신도시 지구계획, 연내 확정할 듯

인천 계양 외에 나머지 3기 신도시는 현재 지구계획 확정을 위한 관계기관 협의 등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 남양주 왕숙·하남 교산은 7월, 고양 창릉·부천 대장은 10월 지구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토지 보상은 현재까지 인천 계양 60%, 하남 교산 84% 이상 진행됐다. 나머지 신도시는 올 3분기 중 보상에 착수한다.

이들 3기 신도시의 사전청약도 계획대로 추진 중이다. 남양주 왕숙2(1400가구)는 10월, 하남 교산(1000가구) 11월, 남양주 왕숙(2300가구)·부천 대장(1900가구)·고양 창릉(1700가구)이 12월 사전청약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신도시 연내 사전청약 물량은 3만여 가구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3기 신도시의 지구계획을 연내 모두 확정하고,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를 앞당길 수 있도록 3기 신도시 사전청약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521,000
    • +5.3%
    • 이더리움
    • 1,516,000
    • +9.62%
    • 비트코인 캐시
    • 140,700
    • +3.76%
    • 리플
    • 429.9
    • +3.02%
    • 위믹스
    • 3,465
    • +3.53%
    • 에이다
    • 610.2
    • +3.35%
    • 이오스
    • 1,291
    • +5.91%
    • 트론
    • 89.8
    • +3.56%
    • 스텔라루멘
    • 144.3
    • +2.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600
    • +6.13%
    • 체인링크
    • 8,460
    • +5.29%
    • 샌드박스
    • 1,560
    • +1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