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삼성 투수 윤성환, 불법도박 등 혐의로 경찰 조사 중

입력 2021-06-02 14:18

(사진제공=삼성라이온즈)
(사진제공=삼성라이온즈)

전 프로야구 선수 윤성환이 불법도박 등 혐의로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이 2일 윤성환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윤성환은 지난해 9월 사기 혐의로 피소됐고, 최근에는 불법도박 혐의도 받고 있다.

윤성환은 1일부터 피의자 신분으로 불법도박, 사기 등 혐의에 대해 조사를 받고 있지만 사기 혐의 피소에 대해서만 인정하며 다른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04년 삼성에 입단한 윤성환은 한 팀에서만 뛰었다. 통산 135승을 기록했고, 2011~2014년 4시즌 동안 팀의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그러나 2015년 해외 원정도박 사건에 연루되며 논란이 됐다. 윤성환은 “당시 나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지금도 나는 결백을 주장하지만, 내 이미지는 되돌릴 수 없었다”며 “선수로 더 뛸 수 없는 상황이란 건 알고 있다. 하지만, 내가 하지도 않은 일로 오해를 받으며 선수 생활을 끝내고 싶지 않다. 나는 결백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윤성환은 지난해 11월 삼성에서 방출돼 현재는 무직 신분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870,000
    • -1.89%
    • 이더리움
    • 5,051,000
    • -0.71%
    • 비트코인 캐시
    • 739,000
    • -1.73%
    • 리플
    • 1,335
    • +0.83%
    • 라이트코인
    • 232,100
    • -1.78%
    • 에이다
    • 2,605
    • -0.38%
    • 이오스
    • 5,745
    • -1.46%
    • 트론
    • 124
    • +1.64%
    • 스텔라루멘
    • 457
    • -1.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000
    • -0.19%
    • 체인링크
    • 39,060
    • +0.23%
    • 샌드박스
    • 1,037
    • +7.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