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강제추행 혐의’ 오거돈 전 부산시장, 오늘 첫 재판

입력 2021-06-01 07:44

4·7 재·보선 앞두고 1차례 연기…기소 후 처음으로 모습 드러낼 듯

▲강제추행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해 6월 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이후 대기장소인 부산 동래구 동래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강제추행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해 6월 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이후 대기장소인 부산 동래구 동래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직원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첫 공판이 열린다.

1일 부산지법 형사6부(부장판사 류승우)는 오전 10시 301호 법정에서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오거돈 전 시장에 대한 첫 공판이 열린다고 밝혔다. 이날 열리는 공판에서 오 전 시장은 기소 이후 처음으로 법정에 출석해 얼굴을 드러낼 예정이다.

오 전 시장의 첫 공판은 3월 23일로 예정돼 있었으나 4·7 보궐선거 이후로 연기됐다.

공판이 돌연 연기되자 피해 당사자와 부산 여성계는 “4·7 재·보선을 앞두고 재판을 연기한 것은 정치적으로 계산된 가해자 중심의 재판”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열린 준비기일을 비공개로 연 만큼 이날 첫 공판도 중도에 비공개로 전환될 가능성이 크다.

오거돈 전 시장은 지난 2018년 11월께 부산시청 직원 A 씨를 강제추행하고 같은 해 12월 A 씨를 또 추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4월에는 시장 집무실에서 직원 B 씨를 추행하고, 이 직원에게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 상해를 입게 한 혐의(강제추행치상)를 받고 있다.

오 시장은 지난해 4·15 총선 직후인 4월 23일 성추행을 고백하고 시장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시장 공석에 따른 4·7 재·보선에서는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136,000
    • -0.94%
    • 이더리움
    • 4,154,000
    • -1.89%
    • 비트코인 캐시
    • 770,000
    • +0.2%
    • 리플
    • 1,303
    • -0.84%
    • 라이트코인
    • 218,100
    • -1.8%
    • 에이다
    • 2,873
    • -0.83%
    • 이오스
    • 6,355
    • -0.63%
    • 트론
    • 127.6
    • -1.85%
    • 스텔라루멘
    • 390
    • -0.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600
    • -0.73%
    • 체인링크
    • 34,450
    • -1.77%
    • 샌드박스
    • 928.9
    • -1.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