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힘 중진 정진석ㆍ권성동 의원 만나

입력 2021-05-31 21:21

25일 서울서 정 의원 만나…29일엔 강릉서 권 의원과 저녁 식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가운데)이 29일 강원 강릉시의 한 식당에서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오른쪽)을 만나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독자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가운데)이 29일 강원 강릉시의 한 식당에서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오른쪽)을 만나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독자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을 만나기 전, 당내 최다선인 정진석 의원과도 회동했다.

먼저 알려진 소식은 윤 전 총장과 권 의원 간의 만남이다. 윤 총장은 29일 강원도 강릉에서 권 의원을 비롯해 강릉지청 근무 시절 알고 지내던 지인들과 저녁을 했다. 권 의원 측도 “지난 주말 윤 전 총장을 만난 것이 맞다”라며 “윤 전 총장한테 며칠 전 연락이 먼저 와서 만났다”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이 ‘대권 도전’에 대해 고개를 끄덕이며 긍정적인 취지로 답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윤 전 총장은 권 의원의 검찰 후배지만, 두 사람은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동갑내기 친구다. 권 의원의 지역구인 강릉은 윤 전 총장의 외가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권 의원과의 만찬에는 윤 전 총장이 1990년대 중반 강릉지청에서 근무하던 시절 알고 지내던 지역 인사들이 배석해 함께 술잔을 기울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은 권 의원 일행이 "무조건 대권 후보로 나와야 한다", "당신을 통해 정권 교체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하자 고개를 끄덕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은 주변 시민들의 요청에 사진을 여러 장 찍어주기도 했다고 한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이에 앞서 25일 서울 모처에서 정 의원을 만났다. 정 의원은 당내 최다선인 5선 의원이다.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국민의힘 입당 및 향후 정치 행보와 관련한 조언을 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만남을 계기로 윤 전 총장이 정치 활동을 본격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899,000
    • -2.41%
    • 이더리움
    • 5,020,000
    • -1.53%
    • 비트코인 캐시
    • 736,500
    • -2.45%
    • 리플
    • 1,327
    • -0.08%
    • 라이트코인
    • 231,400
    • -2.16%
    • 에이다
    • 2,596
    • -0.76%
    • 이오스
    • 5,755
    • -1.37%
    • 트론
    • 124
    • +1.81%
    • 스텔라루멘
    • 455
    • -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200
    • -0.43%
    • 체인링크
    • 38,110
    • -1.83%
    • 샌드박스
    • 1,018
    • +5.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