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 투어부터 가상 편의점까지" ‘메타버스’에 꽂힌 유통가

입력 2021-05-26 14:37 수정 2021-05-26 15:02

2025년 전 세계 시장 규모 300조 원 넘을 것으로 전망돼… 가상현실 통해 고객 상상을 현실로

직접 매장을 찾지 않아도 쇼룸 구석구석을 살필 수 있다. 한강 편의점 인기 메뉴인 라면을 먹기 위해 줄을 서지 않아도 된다. 화면 터치로 매장 이동도 문제없다. '메타버스' 안에서 누군가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메타버스란 가공, 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뜻한다. 가상현실(VR)보다 진보된 개념이다.

기술 진보의 속도가 빨라지며 메타버스 시장이 더는 가상의 시장으로 남길 거부한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들은 2025년 전세계 메타버스 시장 규모가 2800억 달러(315조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다.

메타버스 시장은 이미 우리 삶 곳곳에 녹아들고 있다. 특히 소비자와 밀접한 유통업의 경우엔 온라인의 단점을 상쇄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상현실 도입에 적극적이다. 예컨대 메타버스를 통해 온라인에서도 오프라인처럼 옷을 입어볼 수도 있고 가구를 배치해볼 수도 있다.

(사진제공=롯데쇼핑)
(사진제공=롯데쇼핑)

롯데백화점의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편집숍 더콘란샵은 가상현실(VR) 매장을 확대 오픈하고 비대면 컨설팅을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롯데백화점은 코로나19로 오프라인 방문이 어려운 고객들이 많아짐에 따라 더콘란샵만의 오프라인 공간 큐레이션을 위해 VR 투어를 만든 바 있다.

롯데백화점은 "최근 6개월간 온라인 매출이 5배가량 늘어남에 따라 2층 가구 쇼룸에 한해 선보여온 VR 투어 서비스 범위를 확대한다"며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매장 전체로 VR 영상 서비스 제공 범위를 늘리고, VR 내 '인기 상품 바로가기'도 30여 개에서 120여 개가 된다"고 설명했다.

고객은 가상 현실을 통해 쇼룸의 구석구석 공간 배치를 살펴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VR 내 바로가기 아이콘을 통해 더콘란샵 단독 상품 및 인기 상품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다.

(사진제공=BGF리테일)
(사진제공=BGF리테일)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ZEPETO)’를 서비스하는 네이버제트와 손잡고 가상현실 편의점을 열었다.

제페토는 대표적인 메타버스 콘텐츠로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가상현실에서 나만의 아바타로 나이, 성별, 인종 등을 넘어 다양한 이들과 교류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현재 전 세계 2억 명 이상이 이용하고 있다.

CU는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8월 제페토 내 인기 맵 중 하나인 한강공원에 ‘CU 제페토한강공원점’을 오픈하고 유저가 자주 방문하는 공간인 교실과 지하철에도 순차적으로 점포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에 오픈하는 CU 제페토한강공원점은 한강을 바라보며 CU의 인기 상품을 즐길 수 있는 루프탑 편의점으로 기획됐다. 사용자들은 루프탑에 조성된 테라스에서 GET 커피, 델라페 등 CU의 차별화 상품들을 즐기며 별도로 마련된 파라솔, 테이블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이곳에선 실제 점포에서처럼 즉석원두커피 기기에서 커피를 내리거나 한강공원 편의점의 인기 메뉴인 즉석조리 라면도 맛볼 수 있다.

(사진제공=현대백화점)
(사진제공=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도 VR 기술 활용법을 고민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판교점은 14일부터 30일까지 17일간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휴대폰을 통해 360도로 매장을 둘러볼 수 있는 VR 백화점 ‘VR 판교랜드’를 운영 중이다.

‘VR 판교랜드’는 VR 기술을 적용한 가상의 백화점이다. 판교점 지하 1층부터 10층까지 총 11개 층 50여 곳을 360도로 둘러볼 수 있어 고객에게 실제 백화점을 걷고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VR 화면에 있는 화살표를 터치하면 매장을 이동할 수 있고, 비행선 모양의 아이콘을 터치하면 백화점에서 진행하고 있는 행사 정보도 알 수 있다.

현대백화점 판교점 관계자는 “기존 가상현실 매장이 단순 온라인 쇼핑을 위한 이색 콘텐츠였다면, ‘VR 판교랜드’를 통해선 고객에게 오프라인 마케팅과 접목한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070,000
    • -1.79%
    • 이더리움
    • 5,060,000
    • -0.28%
    • 비트코인 캐시
    • 741,000
    • -1.46%
    • 리플
    • 1,336
    • +0.83%
    • 라이트코인
    • 231,900
    • -2.07%
    • 에이다
    • 2,613
    • -0.38%
    • 이오스
    • 5,755
    • -1.12%
    • 트론
    • 123.9
    • +1.72%
    • 스텔라루멘
    • 457.9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700
    • -0.14%
    • 체인링크
    • 38,360
    • -1.24%
    • 샌드박스
    • 1,033
    • +7.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