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부실급식, 여기 보고 배워라” 육대전도 놀란 해병대 고퀄리티 도시락

입력 2021-05-24 10:53

(출처=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출처=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최근 군 장병 부식급식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제보 창구가 역할을 하는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에서 이번에는 격리 병사들을 위한 모범 도시락 사례를 소개했다.

지난 23일 육대전 페이지 관리자는 “(해병대) 연평도 카페에 올라온 격리자 배식 사진”이라고 설명하면서 사진을 첨부했다. 사진 속 도시락은 얼핏 봐도 퀄리티가 훌륭해 보였다.

고기·채소 등 균형 있는 구성에 칸마다 각기 다른 찬이 먹음직스럽게 담겨 있다. 국부터 주요리까지 웬만한 식당 도시락 수준으로 양 또한 넉넉했다. 또 아이스크림, 음료, 과일, 라면 등 장병들이 좋아할 만한 간식류도 함께 제공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앞서 ‘부실급식’ 논란이 불거진 부대의 도시락과 큰 차이를 보였다.

육대전은 “칭찬한다”면서 “연평부대가 아닌 우도에 있는 부대라고 한다”며 사실을 바로잡았다.

해당 게시물이 올라오자 호평이 쏟아졌다. 일부 네티즌이 “보여주기가 아니냐”며 의문을 제기하자, 해당 부대 소속 병사가 직접 댓글을 달기도 했다.

자신을 연평부대에서 근무하고 있는 해병이라고 소개한 네티즌은 “댓글을 보니 못 믿겠다는 분들이 계시는데 저 사진에 나온 부대에서 정말 저렇게 열심히 하고 있다”면서 “저 도시락은 저의 선·후임이 날마다 정성스럽게 하나하나 포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여주기식이 아니라 매번 저렇게 열심히 하고 있다. 제가 고생하는 걸 앞에서 다 봐서 안 좋은 댓글을 볼 때마다 마음이 아프다”면서 “그냥 따뜻한 응원 한 마디만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네티즌들은 “저게 기본 중의 기본이어야 한다”고 호응하면서도, “당연한 걸 보고 가슴 쓸어내리고 안도하는 현실이 안타깝다”라며 심경을 비추기도 했다.

한편 육대전에서 폭로한 군부대 부실급식 사례는 지난달 20일 이후 10건에 달한다. 의료·방역 등 다른 문제까지 논란이 확산하자 국방부는 전군 지휘관 회의를 열어 대책 마련에 나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5,731,000
    • -6.03%
    • 이더리움
    • 5,135,000
    • -8.35%
    • 비트코인 캐시
    • 647,500
    • -6.16%
    • 리플
    • 1,125
    • -6.33%
    • 라이트코인
    • 226,100
    • -9.27%
    • 에이다
    • 1,882
    • -9.87%
    • 이오스
    • 4,556
    • -7.49%
    • 트론
    • 114.3
    • -6.62%
    • 스텔라루멘
    • 388
    • -9.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8,800
    • -8.01%
    • 체인링크
    • 27,950
    • -8.48%
    • 샌드박스
    • 7,095
    • -12.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