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양’에서 양향자 상무로, 의원으로… 국회의 ‘잡초’

입력 2021-05-18 14:59 수정 2021-05-18 17:32

17일 인터뷰한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서구을). (이투데이)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서구을). (이투데이)

“여기 하나의 굳세게 살아온 인생이 있다.” (‘노신’ - 김광균)

국회에도 굳세게 살아온 인생이 있다. 바로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서구을)이다.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투데이와 만난 양 의원은 스스로 ‘잡초’라고 소개했다. 누구에게도 주눅 들지 않는, ‘나는 나야’의 마인드다. 여상 출신으로 삼성의 임원으로 올라가는 동안 수없이 마주했던 ‘나를 향한 나의 편견’에 맞섰던 방법이라고 했다. 사회와 타인의 편견보다 내가 나의 한계를 두는 것, 내가 나를 무시하는 것을 발견하자 ‘나는 나’로 살아야겠다고 결심했다고 한다.

고졸 출신으로는 최초로 삼성전자 임원을 지낸 양 의원은 재직시절 ‘고졸은 일본어 강의를 수강할 수 없다는’ 회사의 방침을 꺾고 일본어 강의를 수강한 적 있다. 괄시를 받으면서도 당당히 대졸들 사이에서 일본어 자격증을 제일 먼저 따내기도 했다. 또 아무도 나서지 않을 때 ‘임 차장’의 휘갈긴 메모를 나서서 정리해 기회를 잡아낸 경험도 ‘나는 나’라는 남 시선을 의식 하지 않는 양향자이기에 가능했던 일들이라고 양 의원은 말했다.

입사 후 회사 생활은 녹록지만은 않았다. 여성, 상고 출신이라는 편견은 그를 괴롭혔다. 무엇보다 양 의원을 괴롭혔던 것은 스스로에 대한 편견이었다. 자신을 고졸 여성 출신이라는 한계에 가두는 일이 잦았던 탓이다. 양 의원은 “어느 날 거울을 보고 있는데 내가 나를 무시하고 있었다”면서 “이 편견을 내가 깨야겠다고 생각한 순간 편견을 신경 쓰지 않게 됐다”고 말했다.

그래서 나서기를 고민하는 청년들에게 양 의원은 “출발 선상에서 출발해야 얻을 수 있다”고 말한다. 남들 시선을 의식하지 말고 ‘두들겨야’ 가능성이 생긴다고 했다. 나설 때와 나서지 않을 때는 타인의 기준이 아닌 스스로 판단해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나’에 대한 확신을 가질 때 판단할 수 있다고 얘기했다.

마지막으로 워킹맘으로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육아와 일을 완전히 구분하는 연습이 필요하다고 했다. 아이가 아파도 자신이 의사가 아니라면 신경 써서 될 일이 아니고 퇴근한 이상 업무를 할 수 없을 때도 고민해서 될 일이 아니라고 했다. 주어진 시간에 주어진 역할에 최대한 집중할 수 있는 연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아이들에게 할애할 시간은 줄곧 부족했는데 시간이 날 때는 최대한 엄마 역할을 해주려고 했다고 한다. 자녀의 운동회엔 반드시 힐이라고 신고 가서 1등을 해준 게 표가 많이 난다는 팁을 전수하기도 했다.

여상 출신이라는 사회적 편견에도 결혼, 학업, 육아를 모두 병행할 수 있었던 자신의 환경에 감사하다고 말한다. 그는 “환경이 안 되면 내가 만들면 되기 때문에 어떤 형태로든 꾸준히 꿈틀거리고 균열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초선으로 발걸음을 뗀 그는 여전히 ‘꿈틀거림’을 멈추지 않는다. 30년 전 삼성전자의 신입사원으로 기흥역에 내린 그 순간만큼 설레는 마음으로 초선 국회의원으로서의 소임을 다하고 있다.

양 의원은 “다른 사람들은 정치하려고 해도 기회가 주어지지 않지만 나는 삶의 궤적 덕분에 시작부터 많은 주목을 받을 수 있었다”면서 “30년간 삼성전자의 임원으로 살았던 것처럼 이제는 정치인으로서의 새로운 30년을 준비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남들의 기준이 아닌 ‘나는 나’의 태도로 소신 발언도 내놨다. 그는 “반도체 전쟁 속에서 역할이 요구된다”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도 강조했다.

국회의원 양 의원의 목표는 틀에 박힌 정치인에 대한 편견을 깨는 것이다. 여성, 고졸 등의 사회적 편견을 깼던 그는 정치인으로서 대한민국 국회에 꾸준히 틀에 균열을 내고, 새롭게 판을 짜고 싶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직원으로 30년을 보낸 후 국회에 뿌리를 내린 양 의원이다. 이 뿌리가 잡초처럼, 그의 말대로 30년 동안 굳세게 유지되는지 주목해볼 만 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267,000
    • +1.8%
    • 이더리움
    • 2,604,000
    • +0.46%
    • 비트코인 캐시
    • 659,500
    • -0.6%
    • 리플
    • 892.9
    • -3.74%
    • 라이트코인
    • 182,300
    • -0.71%
    • 에이다
    • 1,657
    • +0%
    • 이오스
    • 5,285
    • -0.75%
    • 트론
    • 80.55
    • -1.01%
    • 스텔라루멘
    • 347.2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800
    • -1.77%
    • 체인링크
    • 24,430
    • -1.29%
    • 샌드박스
    • 291.3
    • -1.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