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잇단 산재사망' 현대重 본사·현장 특별감독

입력 2021-05-17 11:23

안전보건 관리체계 점검...위반 사항 적발 시 엄정 조치

▲고용노동부 (이투데이DB)
▲고용노동부 (이투데이DB)

고용노동부가 올해 들어 근로자 산업재해 사망사고가 잇달아 발생한 현대중공업의 본사부터 현장에 이르는 안전보건 관리체계 전반을 점검하는 특별 감독에 나선다.

고용부는 17일 현대중공업을 상대로 중대 재해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 감독을 한다고 밝혔다.

올해 2월 현대중공업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 1명이 철판에 부딪혀 숨진 데 이어 이달 8일에는 노동자 1명이 용접작업을 하다가 추락사했다. 지난 5년간 현대중공업에서 발생한 중대 재해는 20건에 달한다.

이번 특별 감독은 이달 28일까지 진행되며 산업안전 감독관과 안전보건공단 전문가 등 46명이 투입돼 본사와 현장의 안전관리 실태 전반을 점검한다.

근로자 산재 사망 등 중대 재해가 잇달아 발생한 기업의 사고 현장뿐 아니라 본사까지 감독하는 것은 제조업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고용부는 특별 감독을 통해 △대표이사·경영진의 안전보건 관리에 대한 인식·리더십 △안전관리 목표 △인력·조직, 예산 집행체계 △위험 요인 관리체계 △종사자 의견 수렴 △협력업체의 안전보건 관리 역량 제고 등 6가지를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이번 감독의 6가지 핵심 점검 사항은 내년 1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경영 책임자 등의 의무 위반 여부를 따지는 기준이 될 전망이다. 고용부는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사항이 적발되면 사법 조치 등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권기섭 고용부 노동정책실장은 "최근 항만, 조선, 철강업 등에서 중대 재해가 다발하고 있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본사에서 현장까지 안전보건 관리체계가 제대로 작동하도록 적극적으로 지도·감독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5 10:1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382,000
    • +0.56%
    • 이더리움
    • 3,096,000
    • +4.7%
    • 비트코인 캐시
    • 624,000
    • -1.42%
    • 리플
    • 833.5
    • -1.27%
    • 라이트코인
    • 162,800
    • -0.18%
    • 에이다
    • 1,580
    • -0.82%
    • 이오스
    • 4,689
    • -1.22%
    • 트론
    • 79.74
    • +5.59%
    • 스텔라루멘
    • 316.7
    • -0.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1,700
    • -0.12%
    • 체인링크
    • 27,380
    • -2.56%
    • 샌드박스
    • 725
    • +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