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폴란드에서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수주…670억 규모

입력 2021-05-17 08:52

작년에 이어 세 번째 수주...유럽 시장에서 기술력 인정받아

▲폴란드 바르샤바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조감도.  (사진제공=두산중공업)
▲폴란드 바르샤바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조감도. (사진제공=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은 독일 자회사인 두산렌체스가 최근 EPC(설계ㆍ조달ㆍ시공)사인 포스코건설과 폴란드 바르샤바 폐자원 에너지화(WtE) 플랜트 기자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수주 금액은 약 670억 원이다.

WtE 플랜트는 산업현장이나 가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가연성 폐자원을 가스화, 소각, 열분해 등의 과정으로 에너지화하는 시설이다.

전력과 열을 공급할 뿐만 아니라 쓰레기 매립지를 최소화하는 등 환경 오염을 줄일 수 있어 최근 주목받고 있다.

두산중공업의 이번 계약은 지난해 8월 2200억 원 규모 폴란드 올슈틴 WtE 플랜트, 10월 1200억 원 규모 독일 딘스라켄 WtE 플랜트에 이어 유럽 WtE 시장에서 세 번째 수주 성과다.

바르샤바 시립 폐자원 관리 기업인 MPO가 발주한 이 플랜트는 이 지역 시민 약 85만 명이 하루에 배출하는 730톤 규모의 도시 생활 폐기물을 처리해 20MW(메가와트) 규모의 전력과 열을 공급한다.

완공되면 폴란드 내 최대 규모 WtE 플랜트가 된다. 두산렌체스는 보일러 2기와 질소처리기 등 주기기를 2024년까지 공급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 박홍욱 파워서비스BG장은 “폐자원 환경 기준 강화로 2025년까지 약 80기의 신규 수주가 예상되는 유럽 WtE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853,000
    • +2.31%
    • 이더리움
    • 3,670,000
    • +3.44%
    • 비트코인 캐시
    • 627,500
    • +0.72%
    • 리플
    • 1,160
    • +1.4%
    • 라이트코인
    • 185,300
    • +0.43%
    • 에이다
    • 2,782
    • -2.04%
    • 이오스
    • 4,798
    • -1.56%
    • 트론
    • 108.3
    • -2.26%
    • 스텔라루멘
    • 338.2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100
    • -2.26%
    • 체인링크
    • 30,530
    • +10.34%
    • 샌드박스
    • 816.8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