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코로나19 이후 변화하는 상권분석 컨설팅

입력 2021-05-14 14:29

신한카드 마이크레딧(MyCredit) 빅데이터 활용 서울 상권 트렌드 분석

신한은행은 코로나19로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서울시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신한카드사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상권분석 컨설팅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서울시 자영업지원센터와 함께 운영 중인 ‘신한SOHO사관학교’ 교육생을 대상으로 신한카드의 개인사업자CB 마이크레딧(MyCredit)이 보유한 280만개 가맹점 정보 및 월평균 3억 건 이상의 빅데이터를 기반한 다양한 분석 정보를 제공했다.

이번 컨설팅은 △코로나19 전/후 상권의 변화 △최근 10년간 서울 주요 상권의 매출 및 점포수 변화 △마이크렛딧 데이터를 활용한 거시적 상권분석 사례 △지역 상권 진입 전략 등 자영업자들의 사업 운영에 바로 활용 가능한 주제들로 진행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상권, 유동인구, 소비성향 등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는 상황에 신한은행은 신한카드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정밀한 상권분석 컨설팅 제공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963,000
    • -3.8%
    • 이더리움
    • 3,073,000
    • +1.69%
    • 비트코인 캐시
    • 638,500
    • +0.95%
    • 리플
    • 867.3
    • -1.02%
    • 라이트코인
    • 165,700
    • -1.54%
    • 에이다
    • 1,539
    • -1.6%
    • 이오스
    • 4,725
    • -0.98%
    • 트론
    • 75.59
    • +0.48%
    • 스텔라루멘
    • 324.3
    • -2.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1,000
    • +0.83%
    • 체인링크
    • 27,470
    • +3.35%
    • 샌드박스
    • 708.3
    • +1.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