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검, 'CCTV 조작 의혹' 수사 착수

입력 2021-05-13 10:30

(신태현 기자 holjjak@)
(신태현 기자 holjjak@)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 이현주 특별검사가 13일 정식으로 수사에 착수한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2014년 첫 번째 검찰 수사에 이어 국정 조사, 감사원 감사, 특별조사위 조사, 특별수사단 수사을 포함해 이번이 9번째다.

이 특검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S빌딩 9층에 마련된 특검 사무실에서 현판식을 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한다. 특검은 이날부터 60일간 수사할 수 있고, 필요한 경우 대통령 승인을 받아 30일 연장할 수 있다.

지난달 23일 출범한 세월호 특검팀에는 준비 기간 서중희·주진철 특별검사보가 합류했고, 최근에는 검사 4명을 파견받았다. 세월호 특검은 법에 따라 파견 검사 5명 이내로 둘 수 있어 조만간 1명을 더 파견받을 예정이다. 특별수사관 파견 절차도 진행 중이다.

세월호 특검은 세월호 폐쇄회로(CC)TV 복원 데이터 조작 의혹과 세월호의 블랙박스 격인 DVR(CCTV 저장장치) 본체 수거 과정 의혹, DVR 관련 청와대를 비롯한 당시 정부 대응의 적정성 등을 수사할 계획이다.

2014년 8월 검찰이 복원한 세월호 CCTV에는 참사 발생 약 3분 전인 오전 8시 46분까지 영상만 존재해 CCTV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2019년 "해군이 세월호 선내 안내데스크에서 수거했다고 주장하는 DVR와 검찰이 확보한 DVR가 서로 다른 것으로 의심된다"며 서울중앙지검에 수사를 의뢰하기도 했다.

특조위는 해군과 해경이 2014년 6월 22일 이전에 DVR를 미리 확보하고, 이후 연출을 통해 DVR를 수거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사이 조작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에 2019년 검찰에 꾸려진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DVR 조작 의혹을 수사했지만 지난해 12월 세월호 특검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수사는 다시 특검으로 넘어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300,000
    • +0.92%
    • 이더리움
    • 5,339,000
    • +2.03%
    • 비트코인 캐시
    • 587,000
    • +2.98%
    • 리플
    • 1,015
    • +0.79%
    • 라이트코인
    • 200,400
    • +2.56%
    • 에이다
    • 1,751
    • +1.8%
    • 이오스
    • 4,026
    • +6.09%
    • 트론
    • 108.3
    • +2.65%
    • 스텔라루멘
    • 362
    • +1.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300
    • +21.99%
    • 체인링크
    • 24,360
    • +0.33%
    • 샌드박스
    • 6,770
    • +0.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