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영섭, 국민의힘 첫 최고위원 출마…"새로운 시대로 나아가야"

입력 2021-05-11 17:35

실무 경험 강조하며 "젊은 심장이 되도록 선택해달라"

▲원영섭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조직부총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제공=원영섭 전 조직부총장)
▲원영섭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조직부총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제공=원영섭 전 조직부총장)

원영섭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조직부총장이 최고위원 출마를 처음으로 선언했다. 원 전 조직부총장은 탄핵과 분당을 극복하고 새로운 시대로 나아가야 한다며 정권을 탈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랜 실무 경험을 통해 당의 위기를 해결하고 건강한 젊음으로 다시 태어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원 전 조직부총장은 11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 원영섭을 국민의힘의 젊은 심장이 될 수 있도록 선택해 주시라"며 당내 처음으로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처음 당에 입당했을 때 우리 당은 이미 늙고 노쇠해 그 수명을 다해가고 있었다"며 "이후 우리 당은 탄핵과 분당이라는 죽음의 고비를 맞이했고 저는 우리 당을 살리기 위해 제가 가진 모든 것을 걸고 몸과 마음을 다 바쳐 뛰었다"고 말했다. 이어 "탄핵에 승복하는 것은 영원한 패배가 아니며 분열을 극복하는 것은 우리가 정권을 탈환해 와야 할 새로운 승리를 위한 첫걸음"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탄핵과 관련해서 쓴소리도 마다치 않았다. 그는 "탄핵에 찬반으로 참여하신 분들은 자신의 상처와 서로에 대한 상처입힘을 돌이켜보는 인내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며 "탄핵으로 나타난 국민의 열망을 받들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가는 것이 우리 국민의힘이 나아가야 할 길"이라고 얘기했다.

원 전 조직부총장은 자신이 오랫동안 당을 지키며 실무 경험을 쌓아왔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당의 가장 험지에서 탄핵으로 침몰해가는 우리 당을 끝까지 지켰다"며 "젊은 당직자들이 대거 탈당해 당을 지탱할 유능한 실무자가 절대적으로 없는 상황에서 청년세대를 대표하는 젊은 위원장으로서 당에 남아 당의 위기를 최일선에서 해결해내기 위한 여러 막중한 임무를 수행했다"고 말했다.

미래한국당 창당 과정에서 노력한 점도 강조했다. 그는 "만에 하나 일어날 수 있는 최악의 상황까지 가정해 창당비용을 책임지고 부담하기 위해 저의 아내가 미래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의 대표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며 "역사적 총선 참패상황에서도 개헌저지선을 가까스로 지킬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원 전 조직부총장은 "리더는 위기를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라며 "가장 큰 위기의 순간은 우리에게 있어서 바로 리더의 존재가 가장 필요한 순간"이라고 밝혔다. 이어 "만약 지금이 우리 당에 있어서 가장 큰 위기라면, 제가 지금 있어야 할 곳은 바로 위기에 빠진 우리 당"이라고 말했다.

가장 먼저 최고위원 출마를 밝힌 배경에 대해선 "나오겠다는 생각은 이미 오래전부터 갖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제대로 책임질 수 있는 역할을 하겠다"며 "미처 발휘하지 못했던 역량을 제대로 쏟겠다"고 약속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506,000
    • -2.34%
    • 이더리움
    • 2,171,000
    • -4.95%
    • 비트코인 캐시
    • 549,500
    • -2.92%
    • 리플
    • 745.3
    • -1.39%
    • 라이트코인
    • 152,500
    • -1.55%
    • 에이다
    • 1,533
    • -1.98%
    • 이오스
    • 4,356
    • -1.89%
    • 트론
    • 72.6
    • -4.1%
    • 스텔라루멘
    • 293.6
    • -3.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100
    • -2.58%
    • 체인링크
    • 21,010
    • -3.93%
    • 샌드박스
    • 230.1
    • -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