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 선언…"대화합으로 정권교체"

입력 2021-05-10 15:07

윤석열 두고선 "혁신하고 자강하면 올 것"
당 대표 되면 '대선 공약 준비팀' 가동 약속
본인 감정으로는 원내대표 경험 등 거론
'도로영남당' 지적 두고선 "퇴행·분열주의"

▲주호영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혁신과 통합을 통해 정권교체를 이뤄내겠다며 당 대표의 소임을 맡겨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당 대표 당선 직후 대통령 선거를 위해 공약 준비팀을 즉각 가동하겠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아울러 영남 출신이 당 대표가 되면 '도로영남당'이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퇴행이고 분열주의"라고 반박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1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과 통합, 대화합으로 정권교체를 이뤄내겠다"며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변해야 한다"며 "무능하고 위선적인 정권에 분노하고 미래가 불안한 국민에게 희망을 열어 줄 정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로 출마하며 국민과 당원들께 드리는 약속은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권교체"라며 "이를 위해 혁신과 통합 두 가지 숙제를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당 대표로서 가장 중요한 역할로 정권교체를 위한 야권 대통합을 꼽았다. 그는 "다음 당 대표의 가장 큰 책무는 야권 통합을 이뤄내고 승리할 수 있는 대선 후보를 만들어내는 일"이라며 "자기를 내세우기보단 조정 능력, 온화한 포용의 리더십이 필요한 자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일을 제가 가장 잘해낼 수 있지 않겠느냐는 생각에 어려운 결심을 하게 됐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춰 당의 체질을 혁신하겠다"고 약속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자유와 공정 △중도와 통합 △실력 있는 정책 △젊은 정당 △스마트 정당 등 5가지를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또 지난 1년간 원내대표, 당 대표 권한대행으로서 일했던 점을 강조하며 "시간 허비 없이 혁신과 통합을 즉시 실행할 수 있다는 것은 저만의 장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선 승리를 위해 당의 문을 활짝 열고 범야권 통합을 이뤄내겠다"며 "정권교체의 문을 활짝 열겠다"고 약속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이에 더해 "제가 관여했던 선거에서 실패했던 적이 없다"며 "큰일 앞두고 실패한 경험이 없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야권 유력 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영입하는 데에는 "우리 당 후보를 중심으로 혁신하고 자강하게 되면 밖에 있는 야권 대선 후보들이 우리 당 플랫폼에 오지 않을 수 없다"며 "혁신하고 통합하면 자연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당 대표 출마 즉시 대선 공약 준비팀을 가동하겠다고도 밝혔다. 그는 "공정하고 투명하게 대선 경선을 관리하겠다"며 "누가 후보가 되든 원팀으로 대선 승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과 약속으로 제시할 대선 공약을 만들어나가겠다"며 "대선을 위해 공약 준비팀을 즉각 가동하겠다"고 부연했다.

'도로영남당' 지적이 나오는 것에도 정면 반박했다. 주 전 원내대표는 "퇴행이고 분열주의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당에서 이런 얘기가 나오는 건 자해행위고 분열주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누가 더 혁신적이고 당을 통합하고 가장 큰 과제인 대선 승리를 위해 잘할 수 있느냐로 얘기해야 한다"며 "이전까지 출신 지역이 문제 된 적 없는 거로 안다"고 덧붙였다.

한편 주 전 원내대표의 출마로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화한 인물은 조해진·홍문표·윤영석 의원 등 4명이 됐다. 그 외 조경태 의원이 11일 오전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고 권영세·김웅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 이준석 전 최고위원 등은 출마를 고심 중인 상황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938,000
    • -3.01%
    • 이더리움
    • 3,549,000
    • -6.48%
    • 비트코인 캐시
    • 623,500
    • -5.67%
    • 리플
    • 1,135
    • -5.73%
    • 라이트코인
    • 182,000
    • -6.81%
    • 에이다
    • 2,722
    • -0.07%
    • 이오스
    • 4,904
    • -6.23%
    • 트론
    • 112.7
    • -5.61%
    • 스텔라루멘
    • 341.4
    • -6.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800
    • -7%
    • 체인링크
    • 27,830
    • -6.55%
    • 샌드박스
    • 825.4
    • -6.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