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경찰관 AZ 접종 후 뇌출혈…개인이 인과성 입증하라니 ‘막막’

입력 2021-05-07 19:38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재개된 4월 12일 서울 중랑구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백신 투여를 준비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재개된 4월 12일 서울 중랑구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백신 투여를 준비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고 뇌출혈 진단을 받은 강원도 내 경찰관이 인과성 입증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원경찰청 소속 30대 A 경위는 지난달 29일 기저질환이 없는 상태에서 AZ 백신을 맞았다.

이튿날 다른 접종자와 유사한 오한 등을 겪은 그는 다음날 양쪽 다리 허벅지에 저린 느낌과 감각 저하를 느꼈고, 5월 4일 좌뇌 뇌출혈 소견의 진단을 받았다.

A씨는 현재까지도 어지럼증과 사지저림 증상을 느끼고 있으며, 단기기억력 저하 증세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보건당국에 이상 반응으로 신고했으며, 뇌 정밀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A씨의 지인은 "어린 딸이 있는 한 가정의 가장이자 건강한 청년이 하루아침에 막막한 처지가 됐다"며 "뇌출혈이라는 부작용이 누구든지 발생할 수 있는 일임에도 인과성 입증이 환자 개인에게 있어 입증은 물론 치료비 등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 지침에 따라 백신을 맞아 부작용이 생겼을 경우 공무상 재해 인정 등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해 춘천시보건소 관계자는 "이상 반응 사례는 질병관리청에 보고했으며, A씨의 상태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503,000
    • -5.01%
    • 이더리움
    • 2,660,000
    • -4.49%
    • 비트코인 캐시
    • 670,500
    • -4.69%
    • 리플
    • 946.1
    • -4.24%
    • 라이트코인
    • 186,100
    • -5.2%
    • 에이다
    • 1,685
    • -3.33%
    • 이오스
    • 5,420
    • -5.16%
    • 트론
    • 82.6
    • -4.69%
    • 스텔라루멘
    • 352.5
    • -5.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200
    • -2.87%
    • 체인링크
    • 25,290
    • -7.77%
    • 샌드박스
    • 301.9
    • -5.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