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연구노조 “임혜숙 장관 후보자 임명 반대 의견 절반 이상”

입력 2021-05-07 14:38

임명 반대 의견 52.5%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자료제공=)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자료제공=)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공공연구노조)이 6일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실시한 긴급 설문조사에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반대 의견이 52.5%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찬성한다고 답한 비율은 19.7%에 그쳤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공공연구 노조는 산하 24개 기관에서 360명의 조합원이 응답했다고 밝혔다.

임혜숙 후보자의 장관 임명 반대 이유로는 논문 표절, 가족 동반 출장, 위장 전입 등 법적, 도덕적 흠결이 많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76.4%에 이르렀다.

이어 △장관직을 수행하기에는 경험과 역량이 부족하다(31.6%) △국가과학기술정책과 연구 현장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31.6%)가 뒤를 이었다.

임명에 찬성하는 이유로는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국가과학기술정책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36.7%) △장관직을 수행할 능력과 자질을 충분히 검증했다.(27.9%)가 그 뒤를 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796,000
    • -1.33%
    • 이더리움
    • 2,621,000
    • +0.04%
    • 비트코인 캐시
    • 644,000
    • -3.59%
    • 리플
    • 887.9
    • -4.22%
    • 라이트코인
    • 180,500
    • -2.06%
    • 에이다
    • 1,695
    • +1.56%
    • 이오스
    • 5,210
    • -3.16%
    • 트론
    • 78.84
    • -3.29%
    • 스텔라루멘
    • 346.4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7,600
    • -4.31%
    • 체인링크
    • 25,060
    • +1.54%
    • 샌드박스
    • 280.5
    • -4.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