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데스노트’까지 오른 임혜숙·박준영·노형욱…與 내에서도 “이건 아니다”

입력 2021-05-06 17:35

국민의힘에 정의당마저 의총 통해 '데스노트' 올려
야권 반발에 소관 상임위 청문보고서 채택 일정 미뤄
與 지도부 결단 남아…10일 전에 결정될 듯
강행 시 당내 반발 표출될 수도…초선 "공개 문제제기할 것"

▲사진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왼쪽부터),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각각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는 모습. (연합뉴스)
▲사진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왼쪽부터),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각각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는 모습. (연합뉴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야권 반발이 거세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까지 지명철회를 청와대에 건의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에 각 소관 국회 상임위원회들은 6일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일정을 미뤘다.

전날 인사청문회를 마친 세 후보자에 대해 우선 국민의힘은 이날 의원총회를 통해 이들에 대한 ‘부적격’ 평가를 당론화하고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청와대에 지명철회를 압박하려는 의도다.

먼저 임 후보자는 가족 동반 해외출장과 제자 논문을 표절해 남편과 공동논문을 작성하는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의총에서 ‘여자 조국(전 법무장관)’이라 칭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박 후보자는 부인의 영국 도자기 밀수 의혹이 가장 눈총을 받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간사인 이만희 의원은 의총에서 “후보자 배우자의 행위는 외교관이라는 공적 지위를 이용한 명백한 실정법 위반 의혹이 있고 국민 눈높이에도 맞지 않다”고 꼬집었다.

노 후보자는 세종시에 아파트를 특별공급 받고도 실제 거주하지 않고 시세차익만 남겨 사실상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에 국회 국토교통위 간사인 이헌승 의원은 “국무위원으로서 도덕성이 크게 부족한 부적격자”라고 비판했다.

보수진영 국민의힘뿐 아니라 민주당과 같은 진보진영의 정의당 또한 세 후보자에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정치권에서는 정의당이 꼽은 고위공직자 후보자들이 대부분 낙마해 ‘데스노트’라고 부른다.

정의당은 이날 비공개 의총에서 임·박 후보자에 대해선 지명철회를 요구했고, 인사청문보고서상 노 후보자는 부적격 의견을 명시하겠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이런 야권의 거센 반발에 민주당 내에서도 지명철회를 건의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 4·7 재보궐 선거 참패 후 민심 회복이 부진한데 굳이 의혹투성이 장관 임명을 밀어붙여 부담을 만들 필요가 있느냐는 것이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결단을 내리지 못하면 당내에서 공개적인 비판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한 초선 의원은 본지와 만나 “박 후보자는 분명 문제지만 부인이 한 행동이니 참작하더라도 임 후보자의 논문 표절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이건 아니다”며 “지도부가 어떻게 결정할지 지켜보고, 밀어붙이려 한다면 공개적으로 문제제기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제출시한은 10일까지다. 이후에는 대통령이 10일 안에서 임의로 추가기한을 주고 제출을 요청할 수 있는데, 그간 문재인 대통령은 짧은 기한만 주고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을 밀어 붙여왔다. 이 때문에 오는 10일 안에는 송영길 지도부가 결단을 내릴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985,000
    • -1.72%
    • 이더리움
    • 2,939,000
    • -2.29%
    • 비트코인 캐시
    • 627,500
    • -3.24%
    • 리플
    • 838.5
    • -3.29%
    • 라이트코인
    • 162,700
    • -2.28%
    • 에이다
    • 1,562
    • +1.96%
    • 이오스
    • 4,685
    • -1.06%
    • 트론
    • 75.17
    • +0.55%
    • 스텔라루멘
    • 318.2
    • -1.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900
    • -3.49%
    • 체인링크
    • 27,360
    • +4.11%
    • 샌드박스
    • 689.9
    • -3.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