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리도카인 HA필러 ‘히알센스 플러스’ 3종 콜롬비아 품목허가 획득

입력 2021-05-07 10:36

(사진제공=휴젤)
(사진제공=휴젤)

휴젤이 콜롬비아 식품의약품규제당국(INVIMA)에서 ‘히알센스 플러스(HyalsensePlus, 리도카인 함유 제품)’ 3종 제품에 대한 품목허가를 회득했다고 7일 밝혔다. 휴젤이 콜롬비아에 자사 HA필러 제품의 품목허가를 취득한 건 지난 2015년 ‘히알센스(리도카인 미함유 제품)’ 시리즈 3개 제품을 출시한 이래 2번째다.

이번 허가 승인 제품은 △히알센스 파인 플러스(Hyalsense Fine Plus) △히알센스 울트라 플러스 (Hyalsense Ultra Plus) △히알센스 서브-큐 플러스(Hyalsense Sub-Q Plus) 3개 제품이다.

이번 승인을 받은 3종 제품 모두 국소마취제 ‘리도카인’을 함유하고 있어 시술 시 환자의 고통을 최소화하고, ‘Even particle distribution’ 공법을 통한 제품 주입감 개선으로 시술자의 편의까지 높였다.

이 공법은 가교 후 겔 형태로 만들어진 입자를 고르게 분쇄하는 휴젤만의 제조 공법이다. 겔 형태 입자의 고른 분쇄를 통해 별도의 free HA 첨가 없이 제품의 점·탄성을 향상, 비가교 입자 첨가로 인한 부작용 발생 가능성을 최소화했다.

휴젤은 이번 허가 승인을 기반으로 자사 HA필러 제품의 현지 시장 장악력을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콜롬비아 HA필러 시장은 지난해 기준 연간 약 5만4000시린지 규모로, 이중 85%를 리도카인 함유 제품이 차지하고 있는 만큼 이번 허가 승인이 휴젤의 현지 시장 확대를 이끄는 주효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휴젤은 먼저 진출한 제품인 히알센스 시리즈와 함께 2025년까지 현지 HA필러 시장 점유율 20% 달성을 목표로 한다. 휴젤 관계자는 “콜롬비아는 2025년까지 연평균 8~12% 성장이 예상되는 시장성 높은 지역”이라며 “제품 가격경쟁력과 함께 앞서 현지 시장 안착에 성공한 ‘히알센스’ 시리즈와 자사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그니온(Magnion, 수출명)’과의 시너지를 통해 콜롬비아 시장 내 휴젤의 기업 경쟁력을 빠르게 키워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091,000
    • -1.13%
    • 이더리움
    • 5,557,000
    • -3.1%
    • 비트코인 캐시
    • 701,500
    • -1.68%
    • 리플
    • 1,208
    • -2.58%
    • 라이트코인
    • 256,400
    • -1.31%
    • 에이다
    • 2,164
    • +10.97%
    • 이오스
    • 4,947
    • -0.68%
    • 트론
    • 120.6
    • -1.31%
    • 스텔라루멘
    • 415.1
    • -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200
    • -0.7%
    • 체인링크
    • 30,570
    • -4.8%
    • 샌드박스
    • 7,820
    • -5.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