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머스크, 불꽃 튀는 우주 경쟁 새 국면

입력 2021-05-06 15:02

블루오리진, 사상 첫 민간 우주관광 티켓 경매 시작
달 착륙 52주년 맞아 7월 20일 우주여행
스페이스X 화성우주선 ‘스타십’, 4전 5기 끝 착륙 시험 성공

▲블루오리진의 유인 우주 캡슐 뉴셰퍼드가 4월 14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서부 사막에서 시험 발사 후 무사히 착륙하고 있다. 사진제공 블루오리진
▲블루오리진의 유인 우주 캡슐 뉴셰퍼드가 4월 14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서부 사막에서 시험 발사 후 무사히 착륙하고 있다. 사진제공 블루오리진
세계 1·2위 부자의 우주 전쟁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세운 우주탐사 기업 ‘블루오리진’은 5일(현지시간) 첫 민간인 우주 관광 일정을 확정하고 티켓 경매를 시작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의 우주개발기업 ‘스페이스X’는 같은 날 4전 5기 끝에 화성우주선 착륙 시험에 성공했다. 두 갑부의 우주를 향한 집념으로 민간 우주개발시대가 카운트 다운에 들어갔다.

블루오리진은 7월 20일 우주탐사 로켓 ‘뉴셰퍼드’를 타고 우주 관광을 떠날 티켓 한 장을 경매에 부쳤다. 뉴셰퍼드 로켓은 최대 6명이 탈 수 있는 유인 캡슐과 부스터로 구성되는데 유인 캡슐의 좌석 1석을 온라인 경매로 일반인에게 판매하는 것이다.

경매는 이날부터 19일까지 1차 비공개 입찰로 진행되며 이후 2차 공개 입찰을 계속해 6월 12일 생방송 온라인 경매로 최종 탑승자가 결정된다. 입찰 시작일인 이날은 바로 미국 첫 우주인 앨런 셰퍼드의 우주 비행 60주년이 되는 날이다. 우주 관광에 나서는 7월 20일은 아폴로 11호가 1969년 인류 최초로 달에 착륙한 지 52주년이 된다.

블루오리진은 뉴셰퍼드 개발에 착수한 지 6년 만에 민간인 우주 관광 시대를 열게 됐다. 실제 민간인 우주 관광이 성공하면 블루오리진은 우주개발 역사에서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게 된다. 그동안 우주로 날아간 민간인들은 있었지만, 정부 임무 수행에 동행하는 형태였다. 관광 차원의 순수 우주여행은 이번이 처음이다.

블루오리진은 성명에서 “그동안 600명 남짓 우주인이 우주로 갔다. 그들은 그 경험이 자신의 인생을 송두리째 변화시켰다고 말했다”면서 “이번 여행도 당신이 세상을 보는 방법을 바꿔 놓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한 최근 스페이스X와의 우주 경쟁에서 밀리면서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던 베이조스로서도 체면을 세우는 일이 된다. 스페이스X는 지난달 블루오리진을 제치고 미 항공우주국(NASA)의 달 착륙선 개발 사업자로 선정됐다.

NASA는 지난달 16일 “2024년 발사를 목표로 하는 ‘아르테미스 프로그램’ 달 착륙선 개발 사업자로 스페이스X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은 인류를 달에 다시 보내는 NASA의 계획으로 총 350억 달러(약 39조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NASA가 스페이스X를 선정하면서 계약을 따내 안정적인 수익원을 확보하려던 베이조스의 계획에도 차질이 생겼다. 다만 블루오리진 등 스페이스X 경쟁사가 소송을 제기하면서 달 착륙선 프로젝트 진행은 현재 멈춘 상태다.

▲스페이스X의 화성우주선 시제품인 스타십이 5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보카치카에서 시험 발사 후 직립 착륙하고 있다. 스페이스X는 4전 5기 끝에 스타십 착륙에 성공했다. 보카치카/UPI연합뉴스
▲스페이스X의 화성우주선 시제품인 스타십이 5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보카치카에서 시험 발사 후 직립 착륙하고 있다. 스페이스X는 4전 5기 끝에 스타십 착륙에 성공했다. 보카치카/UPI연합뉴스
한편 스페이스X의 대형 화성우주선 ‘스타십’은 이날 발사 후 착륙 시험에 성공했다. 미국 텍사스주 남부 보카치카 기지에서 오후 5시 25분 이륙 후 직립으로 무사히 착륙했다. 화성 이주를 목표로 개발한 스타십은 작년 12월과 올해 2월에는 경착륙으로 폭발했으며 3월 3차 시험에서는 착륙한 지 몇 분 뒤 폭발, 같은 달 4차 시험에서는 공중 폭발 등 번번이 실패했다. 이에 머스크 CEO는 이날 트위터로 “스타십이 정상적으로 착륙하고 있다”며 기쁨을 표시했다.

우주개발 사업 전념을 이유로 올해 말 아마존 CEO에서 내려오겠다고 선언까지 한 베이조스, 화성에 인류를 이주시킨다는 괴짜 천재 머스크의 불꽃 튀는 경쟁으로 우주개발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632,000
    • +1.48%
    • 이더리움
    • 3,602,000
    • +1.01%
    • 비트코인 캐시
    • 622,000
    • -1.35%
    • 리플
    • 1,143
    • -0.7%
    • 라이트코인
    • 182,200
    • -2.77%
    • 에이다
    • 2,737
    • -4.13%
    • 이오스
    • 4,726
    • -4.27%
    • 트론
    • 107.1
    • -4.2%
    • 스텔라루멘
    • 333
    • -2.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200
    • -3.1%
    • 체인링크
    • 29,540
    • +5.5%
    • 샌드박스
    • 803.6
    • -3.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