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선발 수사관 2명, 임용 포기

입력 2021-05-06 09:36

▲경기 정부과천청사에 공수처 현판이 걸려 있다. (뉴시스)
▲경기 정부과천청사에 공수처 현판이 걸려 있다. (뉴시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선발된 수사관 20명 중 2명이 임용을 포기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사관 합격자 중 2명은 최근 임용 포기서를 공수처에 제출했다.

공수처 수사관 정원은 40명으로 검찰에서 10명이 파견됐고, 지난달 나머지 수사관 모집을 진행했다.

공수처는 애초 △4급 2명 △5급 8명 △6급 10명 △7급 10명 등 30명의 수사관을 선발할 계획이었으나 최종적으로 △5급 5명 △6급 9명 △7급 6명 등 20명을 뽑았다. 이 중 현직 검찰 수사관 출신 6급 1명, 7급 1명이 임용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정치적 공정성·수사력 등에 대한 불안감이 반영된 결과라는 분석도 나온다. 정원에 못 미치는 인원을 모집한 데다가 선발된 수사관이 빠져나가는 데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된다. 공수처는 검사도 정원 23명 중 13명만 뽑았다.

공수처는 검찰 파견 10명, 경찰 파견 15명 등에 모집한 수사관 18명이 임용되면 총 43명이어서 수사력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200,000
    • +8.4%
    • 이더리움
    • 2,861,000
    • +4.23%
    • 비트코인 캐시
    • 696,000
    • +4.9%
    • 리플
    • 1,000
    • +3.26%
    • 라이트코인
    • 193,000
    • +3.26%
    • 에이다
    • 1,747
    • +4.24%
    • 이오스
    • 5,745
    • +3.7%
    • 트론
    • 81.05
    • +2.74%
    • 스텔라루멘
    • 380.5
    • +1.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800
    • +3.76%
    • 체인링크
    • 26,510
    • +8.74%
    • 샌드박스
    • 314
    • +3.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