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캐피탈, 내년 1월부터 대부업 대출 철수

입력 2021-05-05 09:50

산업은행의 자회사인 산은캐피탈이 내년 1월부터 대부업 대출을 철수한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은은 산은캐피탈의 대부업 대출 관리 방안을 국회에 보고했다.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대부업체 대출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라는 지적에 따른 것이었다.

이에 산은캐피탈은 기존 거래 대부업체의 신규 취급 중단을 통해 2022년 1월까지 대부업 대출 전액을 없앨 계획이다.

산은캐피탈은 2018년 이후 대부업 대출 규모를 줄였다. 신규 대부업체에 대출하지 않고, 기존 거래 업체에는 대출 규모를 축소해왔다.

산은캐피탈의 대부업체 대출 잔액은 2017년 707억 원에서 2018년 659억 원, 2019년 299억 원, 2020년 144억 원으로 꾸준히 줄었다. 남은 144억 원도 내년 1월까지는 다 없애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336,000
    • -7.5%
    • 이더리움
    • 4,005,000
    • -4.46%
    • 비트코인 캐시
    • 1,288,000
    • -6.46%
    • 리플
    • 1,902
    • +1.98%
    • 라이트코인
    • 349,600
    • -5.34%
    • 에이다
    • 2,370
    • -6.29%
    • 이오스
    • 10,930
    • -6.5%
    • 트론
    • 138.8
    • -2.8%
    • 스텔라루멘
    • 757.5
    • -5.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3,300
    • -4.88%
    • 체인링크
    • 50,550
    • +6.02%
    • 샌드박스
    • 464
    • -4.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