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수제맥주 사업 진출해 '치맥' 완성…인덜지 120억에 인수

입력 2021-05-04 16:34 수정 2021-05-04 16:37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왼쪽)과 조원호 인덜지 대표가 4일 경기도 오산시 교촌 본사에서 수제맥주 제조 사업을 위한 자산 양수도 계약 체결식을 갖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교촌에프앤비)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왼쪽)과 조원호 인덜지 대표가 4일 경기도 오산시 교촌 본사에서 수제맥주 제조 사업을 위한 자산 양수도 계약 체결식을 갖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교촌에프앤비)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수제맥주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교촌은 4일 인덜지㈜와 수제맥주 제조 사업을 위한 유무형 자산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인수가액은 약 120억원 수준이며 자산 양수도에 관한 법적 절차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마무리해 하반기에는 수제맥주 제조사업을 본 궤도에 올린다는 계획이다.

인덜지 수제맥주 사업부는 2018년 론칭한 수제맥주 브랜드 ‘문베어브루잉’을 운영하고 있으며, 강원도 고성군에 연간 450만 리터의 맥주를 생산할 수 있는 자연 친화적 양조장(브루어리)을 갖추고 있다. 현재까지 금강산 골든에일, 한라산 위트, 백두산 IPA, 설악산 스타우트 등 총 4종의 수제맥주를 선보였다.

교촌은 이번 인수로 수제맥주 사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적극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별도의 추가 설비투자 없이도 이미 생산 경쟁력을 갖춘 양조장과 전국 1280여개 교촌치킨 가맹점 인프라로 ‘치맥(치킨+맥주)’ 소비 문화를 빠르게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국내 수제맥주 시장이 고속성장하고 있는 점도 사업 진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한국수제맥주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수제맥주 시장은 1180억원으로 최근 3년만에 2.7배 성장했으며 2023년에는 37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신성장동력으로 삼은 수제맥주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이번 인수를 결정했다”며, “차별화된 수제맥주 개발과 기존 가맹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로 가맹점과 본사가 윈-윈하는 비즈니스 모델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081,000
    • +3.64%
    • 이더리움
    • 4,239,000
    • +3.42%
    • 비트코인 캐시
    • 1,742,000
    • +16.29%
    • 리플
    • 2,007
    • +9.85%
    • 라이트코인
    • 416,300
    • -0.62%
    • 에이다
    • 1,986
    • +19.06%
    • 이오스
    • 11,370
    • +22.72%
    • 트론
    • 174.5
    • +8.66%
    • 스텔라루멘
    • 751
    • +12.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10,500
    • +8.16%
    • 체인링크
    • 58,400
    • -1.85%
    • 샌드박스
    • 700
    • -5.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