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합당 의견 전했지만…국민의힘 전당대회 전에는 '불투명'

입력 2021-05-04 15:51

안철수·김기현, 야권 통합에는 동의
구체적인 얘기 없이 기존 안만 논의
국민의힘 전당대히 후에 합당할 듯
양측, 조만간 실무진 가동할 수도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해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해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4일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만나 합당에 관한 의견을 전달했다. 안 대표는 주호영 전 원내대표 시절 논의했던 내용을 그대로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민의힘이 의견을 하나로 모으지 못해 전당대회 이전에 양당의 합당이 이뤄질 가능성은 작은 상황이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안 대표를 만나 "다시 대한민국을 일으키자는 큰 목표로 손을 잡았기 때문에 한배를 타고서 더 큰 목표, 국민을 위한 목표를 위해 나갈 수 있는 관계로 성숙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과 국민의힘이 한 글자 차이"라며 "오늘 만남이 굉장히 큰 진척을 이룰 계기가 될 거라 기대한다"고 얘기했다.

안 대표 역시 "야권이 내년에 제대로 정권 교체를 이루기 위해서 혁신이 필요하다는 그런 마음에 동의하고 있다"며 통합을 강조했다. 이어 "여러 가지 일들이 현안이 많지만 국민의당도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비공개로 진행된 대화에서 두 사람은 합당 관련 이야기를 주고받은 것으로 보인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합당 관련 논의를 했다"며 "주 전 원내대표에게 전달했던 바를 그대로 받았는지 묻고 그걸 파악 다 못하고 계시다 해서 당시 나눈 이야기를 다시 세세하게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도 "통합을 염두에 두고 말씀들을 나누셨다"며 "주 전 원내대표 시절 나눴던 이야기를 설명했다"고 밝혔다.

양당이 국민의힘 전당대회 전 합당을 이룰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윤 대변인은 "오늘 말씀 나누신 거로만 보면 전당대회 전에 관련 움직임이 있을 것 같지는 않다"며 "날짜를 못 박지는 않았지만 추후 뵙고 이야기를 나누는 거로 했다"고 말했다. 안 대변인도 "국민의힘에서 전당대회 전이든, 후로 미뤄지든 현재로썬 당내 할 수 있는 혁신을 지속해나가고 시기를 기다릴 예정"이라며 "임의로 저희가 당긴다고 당길 수 있을 것 같지 않다"고 설명했다.

다만 양당은 조만간 실무 협상진을 꾸려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윤 대변인은 "김 권한대행이 당 중지를 모으는 중이고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어서 약간 시간이 필요하지만 잘 될 거라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안 대변인은 "김 권한대행이 추후 당내 여러 중지를 모아서 시기를 정해서 실무진 협상안과 전략안을 마련해서 알려주시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857,000
    • -0.08%
    • 이더리움
    • 2,372,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513,000
    • -0.87%
    • 리플
    • 684.4
    • -1.98%
    • 라이트코인
    • 139,200
    • -1.9%
    • 에이다
    • 1,357
    • -2.93%
    • 이오스
    • 4,089
    • -1.97%
    • 트론
    • 63.8
    • -1.38%
    • 스텔라루멘
    • 298.8
    • -3.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300
    • -0.89%
    • 체인링크
    • 18,050
    • -3.78%
    • 샌드박스
    • 728.3
    • +25.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