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가급적 빨리 합당해야…내일 김기현에게 의견 전달"

입력 2021-05-03 11:13

김기현 "만나서 얘기를 해봐야겠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국민의힘과 합당을 두고 가급적 빨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새롭게 선출된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과 4일 만나 합당 관련 의사를 전달할 전망이다. 김 권한대행은 안 대표를 만나서 논의를 해보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가급적이면 어느 정도 빨리 통합하고 불확실성을 줄여야 한다"며 "통합으로 인해서 얻을 수 있는 지지층 확장과 혁신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앞서 한겨레와 인터뷰에서 내년 3월 대통령 선거 전까지만 합당하면 된다고 얘기했던 점에 대해 "농담 식으로 물어본 거지 대선 직전에 하겠다는 그런 취지는 아니다"라며 해명한 것이다.

안 대표는 김 권한대행과 만나 합당 관련 이야기를 논의할 뜻을 비쳤다. 그는 "내일 오후 서로 인사 일정을 잡았다"며 "김 권한대행 축하 말씀도 드리고 그분이 가지고 계신 통합에 대한 생각이라든지 일정에 대한 말씀을 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이미 다 입장을 밝혔다"며 "전체적인 방향이나 준비에 대해 다 끝났고 국민의힘의 입장을 지금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 전 합당 가능성도 열어뒀다. 안 대표는 "저희는 다 열려있다"며 "국민의힘 내부에서 당권 주자를 포함해 당 입장이 하나로 정리가 될 때까지 저희는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당내 의견이 분분한 만큼 합당 논의가 전당대회 전에 마무리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흡수통합이나 당명을 '국민의힘'으로 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말을 아꼈다. 안 대표는 "가장 중요한 목적이 대선에서 정권교체가 되는 것 아니겠냐"며 "현재 제1야당 지지층보다 훨씬 더 폭을 확장할 수 있는 통합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방법이 지지층을 확장할 최선인지 그것에만 집중해서 서로 논의를 이어가다 보면 그 방법에 대한 이견은 많이 해소할 수 있다"며 "서로 가진 생각을 테이블 위에 꺼내놓고 실무선에서 협상하면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얘기했다.

이와 관련해 김 권한대행은 이날 비대위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안 대표와 직접 만나 논의해본 적이 없다"며 "만나서 얘기를 해봐야겠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와 김 권한대행은 4일 중에 만나 합당 관련 큰 틀에서 논의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904,000
    • -2.34%
    • 이더리움
    • 2,952,000
    • -2.83%
    • 비트코인 캐시
    • 628,500
    • -2.48%
    • 리플
    • 839
    • -3.83%
    • 라이트코인
    • 163,400
    • -2.27%
    • 에이다
    • 1,574
    • +2.34%
    • 이오스
    • 4,707
    • -0.8%
    • 트론
    • 75.39
    • +0.23%
    • 스텔라루멘
    • 319.5
    • -2.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7,300
    • -2.85%
    • 체인링크
    • 27,470
    • +2.77%
    • 샌드박스
    • 693
    • -2.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