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제약, 엠디뮨과 mRNA 기반 백신·희귀유전질환 치료제 공동 연구개발

입력 2021-05-04 14:19

▲유용환 이연제약 대표(오른쪽)와 배신규 엠디뮨 대표가 4일 이연제약 본사에서 열린 공동 연구개발 계약식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이연제약)
▲유용환 이연제약 대표(오른쪽)와 배신규 엠디뮨 대표가 4일 이연제약 본사에서 열린 공동 연구개발 계약식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이연제약)

이연제약은 mRNA 기반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해 ㈜엠디뮨과 ‘바이오드론(BioDrone)’ 약물 전달 플랫폼 기술도입에 관한 라이선스 및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연제약은 엠디뮨의 원천기술인 압출공정을 통해 생산한 세포유래 베지클(Cell-Derived Vesicles, 이하 CDVs) 기반 바이오드론 기술 관련 특허권 및 노하우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 항바이러스 백신 및 희귀유전질환 치료제 개발 및 상용화에 대한 전 세계 통상실시권을 확보했다. 엠디뮨은 압출기술에 대한 특허권을 한국, 미국을 포함한 세계 5개국에 등록했고 독점적인 기술 권한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이연제약은 엠디뮨의 CDVs를 이용한 바이오드론 약물 전달 기술에 mRNA 봉입 기술을 적용해 mRNA 기반의 항바이러스 백신 및 희귀유전질환 치료제의 비임상 및 임상 연구를 진행한다. 향후 발생되는 결과물을 바탕으로 상용화 또는 제3자 기술이전을 검토할 전망이다.

엠디뮨은 CDVs 기반의 차세대 약물 전달 기술인 바이오드론 플랫폼을 이용해 항암제 및 난치질환 치료제 개발 등 신약개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최근 스위스 론자 등과 협력하면서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바이오드론 플랫폼은 기존 소포체인 엑소좀의 한계를 극복한 CDVs를 생산해 다양한 난치질환 치료제로 개발하는 기술로, 세포 독성을 최소화하며 특정 병변 조직으로 원하는 약물을 선택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차세대 약물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 플랫폼의 핵심인 CDVs는 독자적인 압출 방식을 이용해 짧은 시간 내에 대량 생산이 가능하고, 엑소좀보다 균일한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다양한 원료 세포를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연제약은 이번 계약을 바탕으로 우선 2개 질환에 대한 항바이러스 백신 및 희귀유전질환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타진하고, 향후 추가적인 계약을 통해 다양한 질환으로 공동개발 범위를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유용환 이연제약 대표는 “엠디뮨이 보유한 우수한 플랫폼 기술인 바이오드론 기술을 기반으로 mRNA 봉입 기술 적용에 성공한다면, 혁신적인 항바이러스 백신 및 희귀유전질환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엠디뮨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차세대 플랫폼 기술 및 신약의 상용화에 대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신규 엠디뮨 대표는 “최근 엠디뮨은 바이오드론 플랫폼 개발을 위해 국내외 바이오 기업 및 대학과 연구 협약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면서 “우수한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이연제약과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바이오드론 플랫폼 상용화에 한 걸음 더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607,000
    • -0.97%
    • 이더리움
    • 4,079,000
    • -4.45%
    • 비트코인 캐시
    • 1,569,000
    • -14.68%
    • 리플
    • 1,835
    • -6.23%
    • 라이트코인
    • 399,500
    • -2.47%
    • 에이다
    • 1,895
    • -5.2%
    • 이오스
    • 11,650
    • -15.4%
    • 트론
    • 168.8
    • -9.73%
    • 스텔라루멘
    • 730.5
    • -8.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38,000
    • -14.37%
    • 체인링크
    • 56,950
    • -0.18%
    • 샌드박스
    • 640.1
    • -5.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