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주도해 개발한 블록체인 표준 2건 국제표준 채택”

입력 2021-05-03 12:00

SG17 연구반 의장단 13석에서 16석으로 늘어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리나라가 주도해 개발한 블록체인(분산원장기술) 표준 2건이 국제표준으로 채택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 국립전파연구원은 4월 20일부터 30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ITU-T) 정보보호 연구반(SG17)’ 회의에서 우리나라 주도로 개발한 블록체인 관련 표준 2건을 사전 채택시키고, 의장단 3석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회의에서 공식 표준안으로 채택된 △분산원장기술 기반 전자 지불 서비스 보안 위협 및 요구사항 △분산원장기술 기반 온라인 투표 시스템 보안위협 표준은 블록체인을 이용한 전자 지불 서비스와 온라인 투표 시스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문제점들을 다양한 측면에서 파악하고 분석해 이에 대응하기 위한 보안 요구사항 등을 정의하고 있다. 표준안 개발에는 서울외대(박근덕 교수), 순천향대(염흥열 교수, 진병문 교수), 야놀자(김창오 CISO), TCA서비스(오경희 대표)가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분산원장기술 기반 전자 지불 서비스 보안 위협 및 요구사항’은 해당 서비스의 보안 수준을 평가하고 개선하는 데 지침으로 활용될 수 있고, ‘분산원장기술 기반 온라인 투표 시스템 보안위협’은 온라인 투표 시스템의 잠재적 보안 위협을 파악해 제거함으로써 투표 결과에 대한 신뢰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파연구원은 기대한다.

회의에서는 SG17 연구반 산하 조직(5개 작업반, 12개 연구과제 그룹)의 구조조정에 따른 의장단 재구성도 논의됐다. 우리나라는 실제 표준안 개발이 이뤄지는 연구과제 그룹 의장단 2석과 연구과제 그룹에서 개발된 표준안을 검토하고 승인하는 작업반 의장단에 1석을 추가로 진출시켰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SG17 연구반 의장단은 기존 13석에서 16석으로 늘었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는 우리나라가 제안한 양자암호통신과 비식별 데이터 처리 관련 신규 표준화 과제 4건도 승인돼 올해부터 관련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205,000
    • +0.46%
    • 이더리움
    • 4,145,000
    • -1.47%
    • 비트코인 캐시
    • 1,607,000
    • -9.52%
    • 리플
    • 1,879
    • -6.05%
    • 라이트코인
    • 407,100
    • -0.88%
    • 에이다
    • 1,954
    • +0.93%
    • 이오스
    • 12,200
    • -10.1%
    • 트론
    • 179.2
    • -2.18%
    • 스텔라루멘
    • 749
    • -6.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456,900
    • -10.85%
    • 체인링크
    • 59,150
    • +1.63%
    • 샌드박스
    • 663.9
    • -3.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