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내달 21일 바이든과 첫 정상회담...한반도 비핵화 논의

입력 2021-04-30 09:38

'코로나 협력' 의제 포함...상세 일정 조율 중

▲

문재인 대통령이 내달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워싱턴에서 첫 대면 한미정상회담을 갖는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30일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미국 워싱턴을 방문, 오는 5월 21일 백악관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수석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대면 정상회담이 조기에 개최되는 것은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잘 보여주는 것"이라며 "양 정상은 이번 회담을 통해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고 양 정상과 국민들 간의 우정을 바탕으로 양국간 포괄적이고 호혜적인 협력관계를 확대·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회담 의제에 대해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의 진전을 위한 한미간 긴밀한 공조방안을 비롯, 경제·통상 등 실질 협력과 기후변화·코로나19등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한 대응·협력에 대해서도 심도있게 논의할 예정"이라며 "상세 일정은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938,000
    • +0.28%
    • 이더리움
    • 2,987,000
    • +5.62%
    • 비트코인 캐시
    • 631,000
    • +0.88%
    • 리플
    • 874.2
    • +1.44%
    • 라이트코인
    • 168,400
    • +1.94%
    • 에이다
    • 1,568
    • +4.12%
    • 이오스
    • 4,748
    • +0.79%
    • 트론
    • 75.63
    • +2.33%
    • 스텔라루멘
    • 331.6
    • +3.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9,000
    • +2.05%
    • 체인링크
    • 26,260
    • +5.42%
    • 샌드박스
    • 718.9
    • -2.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