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정진석 추기경 첫 선종미사…5일장으로 거행

입력 2021-04-28 07:41 수정 2021-04-30 15:37

▲연합뉴스
▲연합뉴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을 지낸 정진석 니콜라오 추기경이 27일 선종했다. 향년 90세.

정진석 니콜라오 추기경의 장례는 이날 자정을 넘어 거행된 추모미사를 시작으로 천주교 의례에 맞춰 5일장으로 치러지게 된다.

정 추기경 시신은 이날 밤 12시 넘어 빈소인 서울대교구 명동성당 대성전 제대 앞에 마련된 투명 유리관에 안치됐다. 일반 사제의 경우 지하 성당에 안치되지만, 천주교 예규에 추기경은 성당 대성전에 안치하는 의례에 따른 것이다.

선종한 정 추기경은 최연소 주교로 발탁돼 42년간 청주교구·서울대교구장을 지낸 한국 가톨릭교회의 대표 인사다.

이날 추모미사는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봉헌됐다. 주교들과 명동성당 사제, 교계 취재진 등 제한된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신자를 포함한 일반 시민은 장례 나흘째인 30일 정 추기경 시신이 정식 관으로 옮겨지기 전까지 유리관에 안치된 시신 가까이서 마지막 인사를 올릴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지속하는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지킨 채 조문에 참여해야 한다. 참배 시간을 지난 밤사이 시간대에는 명동성당 신부와 수녀들이 자리를 지킬 것으로 예상된다.

장례기간 명동성당 대성전에서는 고인을 위한 연도와 미사가 매일 거행되며 30일에 정 추기경 시신을 정식 관으로 옮기는 입관 예절이 치러진다.

장례 마지막 날인 5월 1일 오전 명동성당 대성전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장례미사가 거행된다. 미사가 끝나면 고인의 시신은 명동성당을 떠나 장지인 경기 용인 성직자묘역에 안장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236,000
    • -9.67%
    • 이더리움
    • 4,042,000
    • -10.43%
    • 비트코인 캐시
    • 1,288,000
    • -13.09%
    • 리플
    • 1,782
    • -2.52%
    • 라이트코인
    • 337,400
    • -9.79%
    • 에이다
    • 2,494
    • -11.5%
    • 이오스
    • 11,070
    • -13.24%
    • 트론
    • 138.4
    • -8.77%
    • 스텔라루멘
    • 785.9
    • -12.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7,700
    • -11.11%
    • 체인링크
    • 45,270
    • -12.35%
    • 샌드박스
    • 451.6
    • -15.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