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효율성 위한 조직 개편 단행…임원 수, 2019년 대비 절반으로 감축

입력 2021-04-27 15:31

전체 조직 수 23% 감소ㆍ회생절차 전담조직 구성…임원 임금, 추가 삭감 예정

▲쌍용차 평택공장 정문  (사진제공=쌍용차)
▲쌍용차 평택공장 정문 (사진제공=쌍용차)

쌍용자동차가 기업회생절차와 인수합병(M&A)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전사 차원의 조직 개편을 27일 단행했다. 전체 조직 수는 23% 감소하고, 상근 임원도 2019년 대비 절반으로 줄어든다.

이번 조직 개편은 △인적자원의 효율적인 활용을 위한 유사조직 통폐합 △회생절차 및 M&A 관련 업무 전담조직 구성 △성공적인 신차 개발과 효율적인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조직통합 등 효율성 향상에 중점을 뒀다.

이번 개편을 통해 기존 ‘9본부 33담당 139팀’이던 조직은 본부 단위는 2개, 임원 단위는 8개, 팀 단위는 33개가 감소한 ‘7본부 25담당 109팀’으로 재편된다. 전체 조직 수를 기준으로 평균 23%가 감소했다.

상근 임원 수(관리인ㆍ등기ㆍ사외이사 제외) 역시 현재 26명 수준에서 16명으로 38% 줄어든다. 본격적인 자구노력이 시작된 2019년 말(35명)과 비교하면 54%나 감소한 수치다.

또한, 현재 2019년 대비 20% 삭감해 운영 중인 상근 임원 급여도 전사적인 임금절감을 위해 추가 삭감할 예정이다. 임원들은 1월부터 회생개시 명령이 내려지기 전인 4월 14일까지의 미지급 임금과 성과급도 회생채권으로 묶여 향후 회생계획에 따라 감액될 예정이다.

이미 쌍용차 임직원은 2019년 말부터 20여 개 항목의 복리후생 중단과 임금 20% 삭감 등을 통해 매년 1200억 원 상당의 인건비를 절감해 오고 있다.

정용원 법정 관리인은 “회생계획의 철저한 이행과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한 내부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라며 “조직개편과 더불어 임원진들의 솔선수범이 쌍용차의 모든 직원에게 경영정상화를 위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181,000
    • -2.05%
    • 이더리움
    • 2,819,000
    • -4.02%
    • 비트코인 캐시
    • 694,500
    • -2.94%
    • 리플
    • 968.6
    • -2.84%
    • 라이트코인
    • 194,500
    • -2.75%
    • 에이다
    • 1,747
    • -2.67%
    • 이오스
    • 5,730
    • -3.54%
    • 트론
    • 80.87
    • -1.51%
    • 스텔라루멘
    • 374.7
    • -2.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800
    • -2.87%
    • 체인링크
    • 27,270
    • -5.15%
    • 샌드박스
    • 317
    • -0.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