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와 일한 감독, 김정현 저격...“고치랬다고 고친 사람이 문제”

입력 2021-04-27 11:17

(사진제공=비즈엔터)
(사진제공=비즈엔터)

영화 ‘내일의 기억’ 서유민 감독이 주연배우 서예지와 관련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서유민 감독은 23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게스트로 출연해 서예지에 대해 “경천동지란 말이 딱 맞게 너무 아름답고, 연기에 대한 열정이 엄청나서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강우 씨의 역을 바꾼다든가, 스킨십을 바꾸라거나 딱딱하게 하라는 등의 요청은 없었냐”는 질문에는 “솔직하게 서예지는 각본에 정말 충실했다. 너무 열심히 준비했기 때문에 뭐 하나 고치는 것도 주저했다”고 답했다.

이를 듣던 최욱이 “자기 작품은 그렇게 하고 남자친구 작품은 고치라 하고 너무 한다”고 ‘시간’에 출연한 전 연인 김정현 논란을 언급하자 서 감독은 ”(고치라고 한다고) 고치는 사람이 더 문제가 아닐까. 조심스럽게 말 해본다”고 답했다.

최근 서예지는 김정현과 3년 전 교제하던 당시 김정현이 출연하던 MBC 드라마 '시간'에서 김정현이 상대 여배우 서현을 비롯해 여성 스태프들에게 딱딱하게 굴고 스킨십 장면을 거부할 것을 종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서예지 소속사 측은 “연인 간 흔히 있는 애정 싸움”이라며 “논란이 된 내용대로 드라마의 주연 배우가 누군가의 말에 따라 본인의 자유 의지 없이 그대로 행동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고 해명했다.

서예지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도 불구하고, 최근 개봉한 영화 ‘내일의 기억’은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9 15:1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333,000
    • +0.45%
    • 이더리움
    • 2,658,000
    • +0.42%
    • 비트코인 캐시
    • 587,500
    • +2%
    • 리플
    • 818.2
    • +10.4%
    • 라이트코인
    • 161,300
    • +3.8%
    • 에이다
    • 1,480
    • +0.34%
    • 이오스
    • 4,496
    • +3.71%
    • 트론
    • 70.57
    • +1.13%
    • 스텔라루멘
    • 309.2
    • +2.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300
    • +3.96%
    • 체인링크
    • 21,950
    • -1.66%
    • 샌드박스
    • 761.6
    • -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