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00일 성적표 받은 바이든, 지지율 52%...“코로나 대응 긍정적”

입력 2021-04-25 17:13

취임 후 100일 성적, 트럼프보다는 높지만, 오바마ㆍ부시보다는 낮아
코로나ㆍ경제 대응 긍정적 평가…정부 역할·규모 지나치게 늘린다는 우려도
퓨리서치센터 설문조사서는 지지율 59%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반도체 업계 대표들과 화상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반도체 업계 대표들과 화상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9일 자로 취임 100일을 맞이하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높은 평가를 받으며 지지율 52%를 기록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뉴스가 공동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를 지지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52%였다고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이 중 34%는 그의 행보를 강력히 지지한다고 답했다. 바이든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42%였고, 이 중 35%는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답했다. 해당 설문조사는 18일부터 21일까지 무작위로 미국 전역의 성인 100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오차범위는 ±3%포인트다.

▲바이든 대통령의 분야별 취임 후 100일 지지율. 출처 ABC뉴스
▲바이든 대통령의 분야별 취임 후 100일 지지율. 출처 ABC뉴스

야당인 공화당 성향인 33%를 포함해 미국 성인의 64%가 바이든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처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관련 구호 패키지 정책에 대한 지지도는 65%에 달했다.

경제 문제 대처에 대한 지지율은 52%였으며 법인세 인상에 대한 지지율도 58%에 달해 긍정적인 답변이 더 높았다. 하지만 멕시코 국경 문제 등 이민자 문제에 대해서는 지지율이 37%에 그치고, 반대율이 53%에 달했다.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취임 100일 무렵 지지율 설문조사에서 지지율은 42%였고, 반대하는 비율은 53%였다.

블룸버그통신은 전임자인 트럼프보다 취임 후 100일 지지율이 높지만 다른 전임자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ABC뉴스에 따르면 취임 후 100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지지율은 69%에 달했으며 아들 조지 W. 부시도 63%로 바이든보다 높았다.

특히 응답자의 53%가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정부의 규모와 역할을 지나치게 늘리고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다. 이와 관련해 응답자의 40%가 바이든이 ‘너무 진보적’이라고 평가했다. 이는 민주당 소속이었던 오바마 전 대통령(33%), 빌 클린턴 전 대통령(26%)보다 더 높은 수치다.

한편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100일을 앞두고 15일 내놓은 조사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59%였다.

▲역대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100일 지지율과 반대율 추이. 출처 ABC뉴스
▲역대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100일 지지율과 반대율 추이. 출처 ABC뉴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6 11:0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260,000
    • +10.98%
    • 이더리움
    • 2,663,000
    • +5.76%
    • 비트코인 캐시
    • 572,000
    • +9.26%
    • 리플
    • 750.2
    • +6.52%
    • 라이트코인
    • 158,300
    • +8.65%
    • 에이다
    • 1,533
    • +8.11%
    • 이오스
    • 4,472
    • +6.07%
    • 트론
    • 70.86
    • +7.59%
    • 스텔라루멘
    • 319.5
    • +5.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5,600
    • +5.35%
    • 체인링크
    • 21,350
    • +11.31%
    • 샌드박스
    • 810.4
    • -0.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