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김형 사장 연임···각자 대표 체제로

입력 2021-04-23 11:21

▲김형(왼쪽) 대우건설 사업대표와 정항기 관리대표. (사진제공=대우건설)
▲김형(왼쪽) 대우건설 사업대표와 정항기 관리대표.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은 김형 대표이사를 사업대표로 재선임하고, 정항기 최고재무책임자(CFO·부사장)를 사장으로 승진해 관리대표로 신규 선임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우건설은 각자대표 체제로 돌입한다.

2018년 취임한 김 사장은 2년 연속 민간건설사 최대 주택공급을 달성하는 등 수익성 개선에 힘써왔다. 나이지리아 액화천연가스(LNG) 트레인7 사업에서 국내 최초로 원청지위 확보에 성공하고 이라크 알포 항만공사를 수주하는 등 공로와 전문성에서도 인정받았다.

2019년 사내이사로 선임된 정 부사장은 김 사장과 함께 조달시스템 개선 및 현금 중심 경영을 정착시켰다. 재무구조 개선을 가속화하면서 대우건설의 영업이익률을 개선하고 부채비율을 전년 대비 40%포인트(p) 이상 감축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앞으로 김 사업대표 예정자는 국내외에서 양질의 수주와 안정적 사업운영을 통해 글로벌 건설기업의 토대를 마련할 계획이다. 재무전문가인 정 관리대표 예정자는 전략·재경 등을 담당해 지속적인 재무구조와 체질개선에 매진할 예정이다.

특히 대우건설은 매각작업이 본격화되면 재무통인 정 부사장이 관련 작업에 집중해 매각 프로세스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사업과 관리 부문의 각자대표 체제는 조직 간 견제와 균형 기능을 강화한 것"이라며 “불확실성이 높은 현 경제상황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조직과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의 각자대표 체계는 6월 7일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 결의 등을 거쳐 본격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261,000
    • -0.23%
    • 이더리움
    • 4,247,000
    • -1.51%
    • 비트코인 캐시
    • 768,500
    • +0.52%
    • 리플
    • 1,307
    • -1.66%
    • 라이트코인
    • 223,200
    • -1.63%
    • 에이다
    • 2,891
    • -1.87%
    • 이오스
    • 6,215
    • +1.8%
    • 트론
    • 138.9
    • +0.36%
    • 스텔라루멘
    • 395.4
    • -1.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900
    • -1.4%
    • 체인링크
    • 35,750
    • -4.79%
    • 샌드박스
    • 955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