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ESG 포럼] 주영섭 교수 “ESG는 미래 기업의 새로운 시대정신”

입력 2021-04-22 19:00

▲2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이투데이 ESG포럼 2021’에서 주영섭 고려대 공학대학원 특임교수가 ‘ESG경영의 올바른 이해와 성공 전략’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ESG는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를 뜻하는 말이다. 이투데이가 ‘대·중소기업 상생 ESG’를 주제로 마련한 이날 행사엔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중소상공인이 참석, ESG경영의 의미를 이해하기 쉽게 정리하고 ESG경영을 위한 준비를 함께 논의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이투데이 ESG포럼 2021’에서 주영섭 고려대 공학대학원 특임교수가 ‘ESG경영의 올바른 이해와 성공 전략’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ESG는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를 뜻하는 말이다. 이투데이가 ‘대·중소기업 상생 ESG’를 주제로 마련한 이날 행사엔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중소상공인이 참석, ESG경영의 의미를 이해하기 쉽게 정리하고 ESG경영을 위한 준비를 함께 논의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ESG 경영의 핵심은 고객의 마음을 얻어야 한다. 고객 만족과 감동의 팬덤을 만들면 수익과 성장성은 따라오기 때문에 전사적으로 참여하는 경영 활동이 필요하다.”

22일 서울 전경련회관 다이아몬드홀에서 열린 ‘이투데이 ESG 포럼 2021’에서 발표를 진행한 주영섭 고려대학교 공학대학원 특임교수는 “ESG 경영은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 핵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영섭 교수는 기업이 ESG 경영에 대해 경영 초기 올바른 이해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ESG 경영에 대해 어떻게 실행할 수 있고, 왜 해야 하고, 어떤 의미이며, 어떤 이해를 해야 하는지 등의 목적을 이해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세계 초변화시대에 대해 올해 초에 많이 이야기됐지만, 세계가 어떤 면에서 급속도로 변화하고 있는지를 이해해야 한다”며 “자본주의 시장 자체가 변화하고 있음을 알아야 흐름을 파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세계적으로 ESG 경영에 대한 열풍이 자본주의의 변화, MZ세대의 부상, 탄소중립 정책으로 펼쳐지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팬데믹이 더해지며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이 커졌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올해 초 미국에서 진행된 CES 2021에서도 기조 강연에 ESG가 모두 등장할 정도로 전 세계적 메인 키워드로 급부상했다.

주영섭 교수는 “일부 사람들을 중심으로 인간이 환경을 파괴하기 시작하면서 환경문제가 커진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온다”며 “기업들은 지극히 시장 차원에서 사회도 지키며 성장도 가져가는 새로운 시장 경제적인 현명한 방향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은 경영철학을 바꿔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업의 역할과 명분에 대한 새로운 요구가 나타나는 것이 ESG 경영의 핵심이라는 견해다. 특히 기업들이 사업 아이템으로 ESG 경영을 하게 된다면 몸집도 커지고 존경도 얻을 수 있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 교수는 “기업의 역할과 명분에 대한 새로운 요구가 나타나는 것이 ESG 경영의 핵심인 만큼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며 “정부가 과감하게 밀어줘야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변화할 수 있다”고 힘줘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096,000
    • +0.18%
    • 이더리움
    • 4,102,000
    • -4.16%
    • 비트코인 캐시
    • 756,500
    • -0.98%
    • 리플
    • 1,296
    • -1.22%
    • 라이트코인
    • 218,300
    • -2.59%
    • 에이다
    • 2,841
    • -1.73%
    • 이오스
    • 6,445
    • +7.06%
    • 트론
    • 126.9
    • -8.9%
    • 스텔라루멘
    • 386
    • -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900
    • +0.85%
    • 체인링크
    • 34,000
    • -5.37%
    • 샌드박스
    • 933
    • -3.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