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대표 “디즈니+는 경쟁자…애플TVㆍ아마존ㆍ넷플릭스는 협력”

입력 2021-04-21 17:52

“디즈니 새 경영진, 웨이브 경쟁자로 정의”

▲박정호 SKT 대표가 15일 `농어촌지역 5G망` 구축 행사에서 걸어 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정호 SKT 대표가 15일 `농어촌지역 5G망` 구축 행사에서 걸어 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정호 SK텔레콤(SKT) 대표가 자회사인 콘텐츠웨이브와 디즈니플러스와의 협업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대표는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 2021’에 참석해 “디즈니의 이전 CEO와는 (웨이브가) 협력 관계를 구상했지만 새 경영진은 웨이브를 경쟁자로 정의내렸다”며 “콜라보(협력)는 없다고 확인했다”고 했다.

대신 넷플릭스에 대해서는 “한번 이야기를 해봐야겠다”고 언급했다. 애플TV와도 “당연히 협력하고 있다”며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마존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협력 가능성에 대해서도 “당연히 있지 않겠나”고 했다. SKT는 이커머스 업체인 11번가를 통해 아마존과 비즈니스 모델을 구상하고 있다.

현재 넷플릭스는 SK브로드밴드와 망 사용료 갈등을 겪고 있다. 양 사의 갈등은 소송으로까지 번징 상황이다. 그런데도 박 대표는 협력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는 “넷플릭스 망 사용료는 OTT 협력과 별개로 비차별적으로 해야 한다”며 “넷플릭스와 협력하더라도 망 사용료에 대해 주장할 것은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정기 주주총회에서도 박 대표는 “디즈니는 웨이브와 경쟁하는 구도”라며 “넷플릭스 CEO는 시간이 되면 보자고 했는데 코로나19로 못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KT의 인터넷 속도 저하 논란에 대해 박 대표는 “3사가 잘 협력해야 한다”며 “우리나라 인터넷 속도가 좋은데 누구 하나 헐뜯을 게 아니라 데이터에 대해 조사해서 공동으로 잘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323,000
    • +1.33%
    • 이더리움
    • 4,160,000
    • -0.43%
    • 비트코인 캐시
    • 760,000
    • -0.07%
    • 리플
    • 1,304
    • +0.46%
    • 라이트코인
    • 218,700
    • -0.5%
    • 에이다
    • 2,865
    • -0.24%
    • 이오스
    • 6,510
    • -0.76%
    • 트론
    • 127.9
    • -0.08%
    • 스텔라루멘
    • 387.1
    • -1.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400
    • -0.1%
    • 체인링크
    • 34,290
    • -0.64%
    • 샌드박스
    • 932.5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