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효과'에 속도 내는 재건축 단지 들여다봤더니

입력 2021-04-21 16:22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으로 서울 재건축 시장이 일제히 들썩이는 분위기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1차 아파트 전경. (이동욱 기자 toto@)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으로 서울 재건축 시장이 일제히 들썩이는 분위기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1차 아파트 전경. (이동욱 기자 toto@)
“여태껏 재건축은 다른 동네 얘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았죠. 상계주공6단지가 1차 안전진단을 통과하면서 문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는 상황입니다.” (서울 노원구 상계동 A공인 대표)

“누가 1년 보고 오세훈 시장을 뽑았겠어요? 지금 당장 추진이 어려울지라도 밑작업을 해놓아야죠. 부산 봐보세요. 박형준 (시장) 되고 나서 규제 완화한다고 하잖아요.” (강남구 압구정 현대1차 아파트 소유주)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으로 서울 재건축 시장이 일제히 들썩이는 분위기다. 그동안 규제로 억눌린 강남ㆍ노원구 등에는 조만간 서울시가 구체적인 재건축 규제 완화 조치를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 섞인 관측이 시장에 퍼져있었다.

재건축 아파트는 2년 이상 실거주한 소유주만 새 아파트 입주권을 받을 수 있다. 올해까지 조합 설립을 마쳐야 실거주 의무를 피할 수 있기 때문에 주요 재건축 단지들은 조합 설립을 서두르는 모습이다. 정부의 규제 신호가 역설적으로 사업 추진의 동력이 되고 있는 것이다.

2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 상계동 상계주공6단지는 전날 1차 정밀 안전진단을 D등급으로 통과해 조건부 재건축 판정을 받았다. 상계주공 일대 중층(15층 이상) 단지 중에서는 최초다.

총 16개 단지로 구성된 상계주공아파트는 현재 재건축을 활발히 추진 중이다. 8단지(포레나 노원)는 지난해 12월 입주했고 5단지는 지난달 정비구역 지정 고시가 이뤄졌다. 1·3·11·16단지는 현지 조사(예비안전진단)를 통과한 상태다.

6단지가 2차 정밀안전진단을 최종 통과하면 16개 단지 중 세 번째로 안전진단 관문을 넘게 된다.

오랜 기간 정체돼 있던 압구정 아파트지구 재건축 추진 단지들은 지난해 12월부터 조합 설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압구정3구역(현대1∼7차, 10·13·14차, 대림빌라트)은 지난 19일 강남구청으로부터 조합설립인가 통보를 받았다. 조합설립 추진위원회가 만들어진 지 2년 7개월 만이다.

압구정3구역 재건축조합 관계자는 “시설 및 설비 노후화로 배관 터짐, 단지 내 주차 문제 등 불편한 점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면서 “속도감 있게 추진하려 하지만 시에서 지구단위계획 고시를 내주지 않아 다음 절차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압구정지구는 지난 2월 4구역(현대8차, 한양3·4·6차)과 5구역(한양1·2차)이 조합설립인가를 받은 데 이어 2구역(현대9·11·12차)도 이달 조합 설립 대열에 합류했다. 1구역(미성1·2차)은 내달 조합 창립총회를 열기로 했다. 6구역(한양5·7·8)도 2002년 조합설립인가(한양7차 아파트만 인가) 이후 19년 만에 재건축에 나서고 있다.

서울 내 다른 재건축 추진 단지도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15년간 사업이 지연되던 용산구 산호아파트는 지난 16일 재건축 허가가 떨어져 최고 35층 규모로 아파트를 지을 수 있게 됐다. 양천구 목동신시가지 11단지는 지난달 2차 정밀안전진단에서 고배를 마셔 일대 분위기가 가라앉았는데, 오 시장의 당선으로 상황이 바뀔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전진단이 통과된 사업지들의 경우 속도감 있게 사업 진행이 가능할 전망이다.

라진성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1년여의 짧은 임기에도 실현 가능한 규제 완화책들이 있다”면서 “여당 중심의 서울시의회 역시 내년 지방선거를 감안하면 서울시 정책에 계속 반대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7 13:1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398,000
    • -1.61%
    • 이더리움
    • 2,839,000
    • -2.24%
    • 비트코인 캐시
    • 715,000
    • -0.83%
    • 리플
    • 999.5
    • +0.04%
    • 라이트코인
    • 199,800
    • +0.2%
    • 에이다
    • 1,785
    • +0%
    • 이오스
    • 5,860
    • -1.68%
    • 트론
    • 82.91
    • -0.29%
    • 스텔라루멘
    • 381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800
    • -0.05%
    • 체인링크
    • 28,100
    • +0.36%
    • 샌드박스
    • 327.5
    • +1.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