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베트남 특별입국 사례 담은 백서 발간

입력 2021-04-22 06:00

코로나19 상황서 21차례 걸쳐 기업인 4233명 특별입국 성사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시행하고 있는 베트남 특별입국 지원사업 1주년을 맞아 백서를 냈다.

대한상의는 22일 베트남 특별입국 지원사업 과정과 성과를 담은 백서 '코로나19 넘어, 베트남 하늘길 1년'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인들의 이동이 제한된 상황에서 한국 주요 경제 협력국인 베트남 특별입국을 성사시킨 과정과 사례를 통해 양국 경제협력 수준을 높인다는 취지다.

백서에는 한국과 베트남 교역 현황, 특별입국 절차, 현지 특파원 경험담, 참여기업 인터뷰, 격리 생활, 기업인 지원사항 등이 정리돼 있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지난해 4월 29일 1차 특별입국을 시작으로 매달 평균 두 차례씩 비행기를 띄웠다. 현재까지 총 21차례에 걸쳐 기업인 4233명이 베트남 출장길에 올랐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 종사자가 66.2%였다. 이어 건설업(10.7%), 유통업(5.2%), 서비스업(3.7%) 관계자 순이었다.

하정욱 산업통상자원부 신남방정책과 사무관은 "특별입국이 성사되기까지 대한상의, 코트라 등 경제단체뿐만 아니라 여러 정부 부처, 여행사 등이 각자의 역할을 수행하면서 긴밀히 소통ㆍ협력했다"며 "특히 베트남 하늘길이 막혀 베트남 법인으로 입사가 지연되고 있었던 신입사원이 특별입국을 통해 최종 입사할 수 있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베트남 정부를 설득해 안전한 입국 프로세스를 제안했던 것이 가장 중요한 포인트였다"며 "올해는 한ㆍ베트남 수교 30주년이 되는 역사적인 해로서 우리 기업인들이 베트남 성공 스토리를 계속 이어나갈 수 있는 더 나은 방향을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대한상의는 입국 후 격리 조치를 면제해주는 ‘Fast Track 사절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입국 전후 특별방역 절차를 강화하고 더 철저한 건강 모니터링이 가능한 체계를 베트남 정부에 제안한다는 것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682,000
    • -0.68%
    • 이더리움
    • 4,267,000
    • +6.2%
    • 비트코인 캐시
    • 1,692,000
    • +10.73%
    • 리플
    • 2,009
    • +7.43%
    • 라이트코인
    • 417,700
    • -0.57%
    • 에이다
    • 1,982
    • +18.19%
    • 이오스
    • 12,250
    • +34.25%
    • 트론
    • 181.7
    • +13.14%
    • 스텔라루멘
    • 770
    • +1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09,000
    • +8.3%
    • 체인링크
    • 57,800
    • +0.17%
    • 샌드박스
    • 695.5
    • -5.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