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 앞바다 생선서 기준치 2.7배 방사성 세슘 검출

입력 2021-04-20 15:38

국가원자력재해대책본부, 후쿠시마현에 우럭 출하 제한 지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잡힌 생선에서 기준치 2.7배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한 우려를 한층 더 심화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국가원자력재해대책본부는 전날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잡은 조피볼락(우럭)에서 기준치(㎏ 당 100베크렐)를 초과한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다며, 해당 현에 조피볼락 출하 제한을 지시했다.

해당 우럭은 지난 1일 남 소우마시 카시마구바다 수심 약 37m에서 건져올린 것으로, 모니터링 검사 결과 기준치의 2.7배인 ㎏당 270베크렐의 방사성 세슘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에서 현 내 해산물 출하가 제한된 것은 2019년 2월 이후 약 2년 만에 처음이다. 후쿠시마에서는 지난 2월에도 신치마치 앞바다에서 시험 조업으로 잡힌 우럭에서 500베크렐의 방사성 세슘이 검출된 바 있지만, 국가는 제한 지시를 내리지 않았었다. 해당 현의 어업협동조합 연합회는 2월 하순부터 우럭 어획 자숙 및 출하 정지 조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618,000
    • -5.08%
    • 이더리움
    • 3,031,000
    • -1.53%
    • 비트코인 캐시
    • 634,000
    • -0.94%
    • 리플
    • 860
    • -2.52%
    • 라이트코인
    • 164,600
    • -2.95%
    • 에이다
    • 1,527
    • -2.74%
    • 이오스
    • 4,703
    • -2.33%
    • 트론
    • 75.28
    • -0.95%
    • 스텔라루멘
    • 322.5
    • -4.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1,500
    • +0.29%
    • 체인링크
    • 27,190
    • +0.55%
    • 샌드박스
    • 702
    • -0.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