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26일부터 코로나 신속 분자진단 검사 시범 도입

입력 2021-04-19 18:12

▲서울대 정문 (연합뉴스)
▲서울대 정문 (연합뉴스)

서울대는 26일부터 학내 일부 구성원들을 상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속 분자진단검사를 시범 도입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대는 인천공항 내 코로나19 검사센터 운영 경험이 있는 국내 A 분자진단키트 전문 업체와 계약을 맺고 학내 신속 분자진단 검사 도입 준비를 진행해왔다.

검사 대상은 자연대 구성원 가운데 학부생을 제외한 대학원생과 교직원 등 2700여 명으로 희망자에 한해 매주 1회 검사가 실시 될 예정이다.

20일까지 검체 채취 및 분석 설비를 설치한 뒤 21~23일 시스템 점검 및 시범운영을 거쳐 26일부터 정식으로 검사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검사소는 주중 오전 9시 반부터 오후 4시 반까지 운영된다.

신속 분자진단 검사는 면봉으로 코안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1~2시간 이내에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서울대 관계자는 “신속 진단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올 경우 즉시 격리 조치돼 관악구 보건소에서 정식 선별검사를 받게 된다”며 보조 수단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490,000
    • -0.6%
    • 이더리움
    • 4,219,000
    • +4.56%
    • 비트코인 캐시
    • 1,698,000
    • +12.69%
    • 리플
    • 2,006
    • +6.87%
    • 라이트코인
    • 411,400
    • -2.35%
    • 에이다
    • 1,974
    • +17.01%
    • 이오스
    • 11,850
    • +30.15%
    • 트론
    • 180.5
    • +12.95%
    • 스텔라루멘
    • 760.2
    • +8.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98,600
    • +7.6%
    • 체인링크
    • 57,400
    • -0.86%
    • 샌드박스
    • 689.3
    • -5.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