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지배구조개편...증권가 “성장주·가치주 분리 긍정적”

입력 2021-04-15 11:29

▲박정호 SKT 사장이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SKT)
▲박정호 SKT 사장이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SKT)

SK텔레콤이 인적분할을 통한 기업지배구조 개편을 추진한다. 15일 증권가에선 주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평가했다.

SK텔레콤은 전날 장 마감 후 유무선 통신회사(분할존속회사)와 반도체 및 정보통신기술(ICT) 자산을 보유한 투자전문회사(신설회사)로 인적분할을 추진하겠다고 공시했다.

이날 오태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인적분할을 통해 가치주 투자를 원하는 투자자들에게 위험요인으로 적용됐던 자회사(성장주)들과 성장주 투자를 원하는 투자자들에겐 비효율로 작용하던 통신 부문(가치주)을 분리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장기적으로 중간지주사와 SK의 합병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지만, 전날 SK그룹이 공식적으로 합병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며 “중간지주사의 SK하이닉스 지분가치 할인율이 축소되고 향후 배당 확대, 자사주 소각 등 주주환원 정책에 대한 기대감도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민하 삼성증권 연구원은 “기존에 무산사업 등에 가려져 시장가치를 인정받지 못했던 ADT캡스, 11번가 등 투자 자회사들이 제값을 받을 기회가 될 전망이다”며 “인적분할 방식은 주주들이 존속 및 신설 투자회사의 지분을 동일하게 나눠 갖는 방식으로, 투자 선택권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주가에 긍정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장기보다는 중·단기 관점에서 주가 상승 가능성에 전략적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며 “우량 자회사의 기업공개(IPO) 기간 중 일정 부분이라도 중간지주사의 시총이 증가게 됐고, SK텔레콤 사업회사는 기존 배당금이 유지되는 가운데 5G(5세대 이동통신) 기대감이 더해져 중단기적인 주가 상승이 나타날 수 있다”고 판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340,000
    • -2.89%
    • 이더리움
    • 2,160,000
    • -5.64%
    • 비트코인 캐시
    • 547,000
    • -3.61%
    • 리플
    • 739.1
    • -2.35%
    • 라이트코인
    • 151,400
    • -2.51%
    • 에이다
    • 1,522
    • -3%
    • 이오스
    • 4,325
    • -2.83%
    • 트론
    • 72.42
    • -4.13%
    • 스텔라루멘
    • 290.6
    • -5.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6,700
    • -2.85%
    • 체인링크
    • 20,810
    • -5.02%
    • 샌드박스
    • 229.9
    • -4.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