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여름 관광철 앞두고 ‘백신 여권’ 기술규격 합의

입력 2021-04-15 09:04 수정 2021-04-30 17:27

백신 접종·음성 확인·항체 여부 담겨
국가·세대 간 ‘불평등’ 우려도

▲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지난달 1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엄지를 치켜들고 있다. 브뤼셀/AP연합뉴스
▲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지난달 1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엄지를 치켜들고 있다. 브뤼셀/AP연합뉴스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여름 관광철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일명 ‘백신 여권’의 기술규격에 합의했다.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EU 회원국 대표들은 EU 내에서 자유로운 이동을 용이하게 하기 위한 ‘디지털 그린 증명서’를 담은 법적 문서 초안에 대한 지지에 뜻을 모았다고 발표했다. 증명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력 및 검사 결과, 또는 감염으로부터 회복돼 항체 생성 여부 등을 보여준다.

유럽 의회는 이달 하순까지 증명서 관련 방침을 정해 회원국 정부와 협의에 들어갈 전망이다. 도입이 결정되면 6월까지 디지털 그린 증명서를 보유한 사람들은 격리 조치 없이 원활한 여행을 재개할 가능성이 있다. 항공사를 비롯한 관련 업계는 이미 검사 결과, 백신 접종 유무 등의 정보를 통합할 응용 프로그램을 도입한 상태다.

다만 일각에서는 백신 여권이 국내·외 불평들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27개 EU 회원국 간 백신 접종 속도에 차이가 존재하는 데다가, 각국 내에서도 코로나19 위험에 취약한 고령층을 우선 접종해 세대 간 격차가 있기 때문이다. 백신 미접종자의 경우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받으면 되지만, 가뜩이나 2~3차 봉쇄 조처 강화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이들에게는 검사 비용이 부담될 수 있다. 마이클 라이언 세계보건기구(WHO) 긴급대응팀장은 “백신 여권 전략이 특정한 이유로 백신을 맞을 수 없는 사람들에게 불공평하다”며 “백신 여권은 윤리·실용적 차원에서 국제 여행에 활용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402,000
    • -1.09%
    • 이더리움
    • 4,986,000
    • +1.16%
    • 비트코인 캐시
    • 765,500
    • +0%
    • 리플
    • 1,333
    • -0.07%
    • 라이트코인
    • 237,700
    • -0.04%
    • 에이다
    • 2,616
    • -0.65%
    • 이오스
    • 6,070
    • +5.75%
    • 트론
    • 122.9
    • +0.33%
    • 스텔라루멘
    • 467.6
    • +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500
    • +0.77%
    • 체인링크
    • 36,930
    • -1.05%
    • 샌드박스
    • 960
    • +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