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온실가스 감축 약속 지킨 서울시…지난해 '9% 감소'

입력 2021-04-11 11:15

(서울시)
(서울시)

서울시는 지난해 서울지역의 온실가스 배출량 추정치가 총 4521만8000톤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시가 국제사회에 기후위기 대응 방안으로 온실가스 감축 약속을 선언한 기준이 되는 2005년 대비 9%(422만7000톤 감소) 감소한 수치이다.

배출원별로 살펴보면, 건물 부문이 68.9%를 차지해 2019년(68.8% 추정)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건물 중 가정 부문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 대비 1.4% 증가한 28.9%, 상업 부문은 전년 대비 1.2% 감소한 36.3%로 나타났다.

수송 부문의 경우, 2020년 온실가스 배출량은 18.9%(추정)로 나타나 2005년 이후 처음으로 18%대를 기록했다. 2005년 배출량 대비해서도 20%(209만3000톤) 감소한 수치이다.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2020년 4.56톤으로 최근 3년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2007년 이후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며 2014년(4.40톤) 최저수준을 기록했으나, 이후 4년간 다시 증가하다 2018년부터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서울시는 "지난 15년 동안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에너지효율개선, 친환경 차량 보급 등의 정책적인 노력과 함께 에코 마일리지 등을 통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노력이 실질적인 효과를 거둔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울시는 2050년 탄소 중립 도시 달성을 위해 앞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의 90%를 차지하는 실제 에너지 사용량을 활용해 직전년도 온실가스 추정치를 해마다 공개하고 온실가스 감축 정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기존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에는 2년이 걸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018,000
    • -4.87%
    • 이더리움
    • 4,176,000
    • -3.67%
    • 비트코인 캐시
    • 1,333,000
    • -5.86%
    • 리플
    • 1,876
    • +6.59%
    • 라이트코인
    • 342,400
    • -7.03%
    • 에이다
    • 2,537
    • -4.34%
    • 이오스
    • 11,450
    • -6.53%
    • 트론
    • 140.7
    • -4.8%
    • 스텔라루멘
    • 810
    • -3.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5,500
    • -3.32%
    • 체인링크
    • 46,910
    • -5.61%
    • 샌드박스
    • 471.6
    • -6.34%
* 24시간 변동률 기준